•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조국 사퇴 후 28일만 부인 14개 혐의 추가기소, "진실 가려지게 될 것, 오롯이 감당"
상태바
조국 사퇴 후 28일만 부인 14개 혐의 추가기소, "진실 가려지게 될 것, 오롯이 감당"
  • 이명수 기자
  • 승인 2019.11.11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프리존= 이명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에 넘겨진 11일 "만감이 교차하고 침통하다"는 소회를 밝혔다. 지난달 14일 장관직 사퇴 후 28일 만에 첫 공개 입장표명이다.

이날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은 “아내가 기소되었습니다”로 시작하는 글로 복잡한 심경을 피력했다. 그는 “아내 사건은 재판을 통해 책임이 가려지게 될 것이다. 개인적으로 만감이 교차하고 침통하지만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 국정운영에 큰 부담을 초래한 점도 죄송하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다만 "장관 재직시 가족 수사에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았다"며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감당해 보려 했지만, 제 가족과 지인들을 대상으로 전개되는 전방위적 수사 앞에서 가족의 안위를 챙기기 위해 물러남을 택했다"고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또 자신에 대한 검찰 수사를 언급하며 “기소가 예정된 것으로 보인다”는 말을 덧붙이며 “저도 조만간 검찰조사를 받을 것이다. 저의 모든 것이 의심받을 것이고, 제가 알지 못하거나 기억하지 못하는 일로 인해 곤욕을 치를지도 모르겠다”고 적었다.

“어떤 혐의인지 모르나, 저에 대한 기소는 예정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고 적고는 "참담한 심정이지만, 진실이 밝혀지고 저의 명예가 회복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며 "그 과정이 외롭고 길고 힘들다고 하더라도 오롯이 감당하려고 한다"고 자신의 의지를 밝혔다.

구속기간 만료일인 이날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교수를 자본시장법상 허위신고·미공개정보이용 등 초 14개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지난 8월27일 대대적 압수수색으로 조 전 장관 주변 의혹에 대한 강제수사를 시작한 지 76일 만에 정 교수를 추가로 구속기소했다. 이번 수사로 조 전 장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대로 본인 소환조사가 검찰의 예정된 수순으로 다가오고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