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LS전선, 파산 전선업체 인수 '심폐소생'… 중소업체 '에스원텍'에 투자, 정상 가동 시작
상태바
LS전선, 파산 전선업체 인수 '심폐소생'… 중소업체 '에스원텍'에 투자, 정상 가동 시작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19.11.12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전선이 파산한 중소 전선업체의 자산을 인수해 최근 공장을 재가동하며 회생시키는 데 성공했다.

12일 LS전선에 따르면 세종에 있는 전선업체 에스원텍은 선박용 케이블을 주로 납품해 약 200억원의 연간 매출을 올리던 회사였으나 조선업 침체 여파로 지난해 8월 파산했다.

LS전선의 자회사 지앤피(G&P)는 올해 7월 약 160억원을 들여 에스원텍의 부지 약 2만㎡(약 6천50평)와 생산 설비 등을 인수했다. 퇴사 직원 중 20여명을 재고용하고, 약 30명을 추가로 채용했다.

이후 설비 정비, 품질 안정화 등의 노력에 힘입어 3개월 만인 최근 공장을 다시 정상 가동해 제품 생산을 시작했다.

LS전선 자회사 G&P 세종사업장
LS전선 자회사 G&P 세종사업장

LS전선은 지앤피와 에스원텍이 시너지를 통해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높여 내년에 매출 600억원, 오는 2024년에는 매출 1천억원을 올릴 것으로 기대했다. 파산하기 전의 3∼5배 수준이다.

명노현 대표는 "글로벌 시장의 케이블 수요 증가로 국내·외 공장 증설과 신규 법인 설립 등을 검토해 왔다"며 "국내 대표 전선기업으로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국내 투자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