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2020 수능 준비물 확인과 주의사항, 시험 후 수험생 입시 대안은?
상태바
2020 수능 준비물 확인과 주의사항, 시험 후 수험생 입시 대안은?
  • 박나리 기자
  • 승인 2019.11.12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시험이 11월 14일 치뤄진다(출처: 숭실대 글로벌미래교육원)
수능시험이 11월 14일 치뤄진다(출처: 숭실대 글로벌미래교육원)

11월 14일(목)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두고 2020 수능 준비물과 주의사항 확인이 필히 요구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부정행위의 도구가 될 수 있는 모든 전자기기의 수험장 반입을 금지한다. 반면에 고사장에서 수험생에게 나눠주는 샤프와 사인펜 등 물품에 대한 여유분을 지참하는 것은 가능하다.

수능 당일 반입금지 물품과 휴대가능 물품은?

당일, 본인 확인을 위한 수험표와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하혀야 하며 비상용 수험표사진을 준비하면 좋다. 이와 함께 흑색 연필, 지우개, 샤프심(0.5mm.흑색) 흰색 수정테이프, 검은색 컴퓨터용 사인펜, 전자식 화면표시기가 없는 아날로그 시계등은 수험생이 선택에 따라 지참가능하다. 시험실에서 컴은색 컴퓨터용 사인펜과 샤프를 일괄 지급하고, 수정용 흰색 수정테이프는 감독관이 직접 실별로 5개를 소지하고 있어 요청하면 사용할 수 있다.

금지물품은 휴대전화, 스마트기기, 디지털카메라, 전자사전, mp3플레이어 등을 가지고 갈 수 없다. 카메라펜, 전자계산기, 라디오, 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 통신결제기능 또는 전자식 화면표시기가 있는 시계, 이어폰 등 모든 전자기기가 금지된다. 특히 주의사항으로는 수험생들이 많이 사용하는 블루투스 이어폰 및 스마트워치 등이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돋보기, 귀마개, 방석 등 개인의 신체조건이나 의료상 휴대가 필요한 물품은 감독관의 사전 점검을 거쳐 휴대 가능하다. 이러한 준비에 따라 당일 좋은 컨디션 유지를 위해서 내적,외적 안정을 위한 준비도 필요하다.

2020 수능 후 정시 전형 대안은?

2020 수능 시험 후에 수험생들이 참고해볼만한 방향은 인서울권 대학 학점은행제 과정이다.

숭실대학교 글로벌미래교육원 입학처 관계자는 “매년 수험생들의 인서울권 대학 진학 방법으로 학사편입 제도에 대한 관심이 많다”라며 “학사편입은 학사학위 소지자에 응하는 4년제 대학 졸업자만 응시할 수 있는 편입 방법으로 일반편입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경쟁률이 낮고 지원자가 적은 편이다. 이러한 장점을 활용하여 수험생들이 재수,반수 대안으로도 학사편입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는 시기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숭실대학교 글로벌미래교육원의 경우 평균 4,5,6 등급의 수험생들이 입학하여 단기간에 학사학위를 받고 편입,대학원,취업을 도전할 수 있도록 교과과정이 잘 짜여져 있기 때문에 대학 수시, 정시전형 발표가 진행되면서 수험생들의 입학문의가 매년 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숭실대 글로벌미래교육원은 성적과 실기 반영 없이 인적성 면접전형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으며, 2년 내외의 교육과정을 통해 자격증 취득과 동시에 4년제 학사학위 취득이 가능하다. 졸업 후에는 학사편입, 대학원진학, 취업 등의 다양한 진로를 설계받을 수 있다.

내신, 수능, 실기 성적 반영 없이 1:1 면접전형으로 진행되며 입학관련 자세한 내용은 진학사어플라이 및 숭실대 글로벌미래교육원 입학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