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산청군 2019년산 공공비축미 매입 시작
상태바
산청군 2019년산 공공비축미 매입 시작
- 총 3200여t 규모…12월10일까지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9.11.1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청군 신안면 북동농창에서 이재근 산청군수가 초매식 참석해 주민들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산청군
산청군 신안면 북동농창에서 이재근 산청군수가 초매식 참석해 주민들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산청군

[뉴스프리존,산청=정병기 기자] 경남 산청군은 12일 신안면 북동농창을 시작으로 오는 12월10일까지 건조벼(포대벼) 2119t과 산물벼 1153t을 매입한다고 밝혔다. 매입품종은 새일미, 추청 2개 품종이다.

건조벼(포대벼)는 농가에서 수분함량 기준(13~15%)으로 건조한 후 규격에 맞는 포장재를 사용해 지정된 읍면 매입장소에 출하해야한다.

출하된 건조벼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검사관의 품위등급을 받은 후 2019년산 공공비축미로 매입된다.

군에 따르면 올해는 우선지급금을 지급하지 않는다. 중간정산금으로 포대 당 3만원을 농가가 매입한 직후에 지급하고 최종 정산은 매입가격이 확정된 후 연말 지급 될 예정이다.

군관계자는 “공공비축미의 고품질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품종검정제도가 도입됐다”며 “매입품종 이외의 타 품종을 출하할 경우 5년간 매입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으므로 농가에서는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