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제] 최악의 '호주산불' 뉴사우스웨일스 · 퀸즐랜드 까지 확산
상태바
[국제] 최악의 '호주산불' 뉴사우스웨일스 · 퀸즐랜드 까지 확산
  • 박나리 기자
  • 승인 2019.11.13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국제=박나리 기자] 지난달 호주 동부를 덮친 산불이 계속 확산되고 있다.

BBC는 13일(현지시간) 호주 당국의 말을 인용해 12일 밤부터 13일 오전까지 뉴사우스웨일스 주에서 가옥 50여 채가 파괴되고 소방관 13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호주에서는 지난 8일에도 불길이 비슷한 수준으로 거세지면서 주민 3명이 숨지고 주택 150채가 소실된 바 있다.

​최악의 '호주산불' 뉴사우스웨일스 · 퀸즐랜드 까지 확산최악의 '호주산불' 뉴사우스웨일스 · 퀸즐랜드 까지 확산​
​최악의 '호주산불' 뉴사우스웨일스 · 퀸즐랜드 까지 확산최악의 '호주산불' 뉴사우스웨일스 · 퀸즐랜드 까지 확산​

BBC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뉴사우스웨일스주에만 16건의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으며 주정부는 비상사태를 발령했다.

현재 뉴사우스웨일스 주 전역에서는 50여건 이상의 불이 잡히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호주 동부에서 지난달부터 산불 때문에 잿더미가 돼버린 토지가 110만 헥타르(1만 1천㎢)에 이르고 있다.

뉴사우스웨일스주와 퀸즐랜드주에서 약 150 건의 화재가 여전히 타오르고 있으며, 산의 대부분이 건조하고 더운 날씨를 유지하고 있다고 BBC는 전했다.

13일(현지시간) 퀸즐랜드에서도 산불로 인해 비상사태가 발령됐다.
아나스타샤 팔라셰이 퀸즐랜드 주총리는 기자들에게 “현재의 상황이 매우 우려된다”라며 “주민들이 경계할 것”을 촉구했다.

호주는 매년 기후변화에 죽은 건초가 많아지거나 토양이 건조한 식물들의 서식지로 변모하면서 60건 이상이 산불이 발생하고 있다.

현재 산 지역뿐만 아니라 선샤인 코스트에 있는 누사 노스 쇼어(Nosa North Shore) 해안가 주민들에게도 긴급 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퀸즐랜드 브리즈번 서쪽 페체이에서는 산불을 진압하던 헬리콥처가 추락했지만 조종사는 가벼운 부상만을 입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