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제] '화염병 · 불화살' 날리는 시위대와 평화 시위 외치는 홍콩 시민들
상태바
[국제] '화염병 · 불화살' 날리는 시위대와 평화 시위 외치는 홍콩 시민들
  • 박나리 기자
  • 승인 2019.11.1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염병, 불화살 날리는 시위대와 평화 시위 외치는 홍콩 시민들
화염병, 불화살 날리는 시위대와 평화 시위 외치는 홍콩 시민들/ⓒ박훈규 기자

[뉴스프리존,국제=박나리 기자] 시진핑 주석이 강경 대응을 경고한 지 하루만에 대학생들로 구성된 시위대의 시위가 격화되며 불화살, 화염병, 벽돌들이 쓰이며 경찰과의 충돌이 극에 달하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일반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평화 시위를 외치고 있어 배치된다.

AP통신과 BBC는 16일(현지시간) 시위대 중 대학생이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시위대의 폭력 시위는 더욱 격화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시위가 격화돼 사상자가 속출하고, 도시가 마비되면서 비난 여론도 커지고 있다. 이와 달리, 직장인들로 이루어진 일반 시민들은 폭력보다 평화시위를 외치며 흥분한 시위대에 자중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이례적으로 해외 순방 중 홍콩의 질서 회복이 가장 시급하다고 강조했고, 중국 외교부는 한계를 넘어섰다는 강한 메시지를 내놨다.

15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체포된 시민들을 석방하라는 시위대의 요구를 홍콩 정부가 거부하면서 분위기가 다시 험악해지고 있다. 시위대는 시내 주요 도로 곳곳에 차량 통행을 막았고, 경찰은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에서는 이날 오후까지 폭력 사태 없이 비교적 평화로운 분위기가 유지됐지만, 밤이 되면서 또다시 화염병과 최루탄이 등장했다. 시위 과정에서 부상자도 속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위대는 낮 동안 부분적으로 운행이 재개됐던 톨로 고속도로에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께 또다시 장애물을 설치, 차량 통행을 막았다.

이에 대해,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16일(현지시간) 사설을 통해 “폭도들이 홍콩에서 벌인 일은 신종 테러리즘”이라며 “갈수록 IS를 닮아가고 있다”라고 맹비난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