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대구, ‘자주독립운동정신계승’ 위한 시민참여 제대로 함께 연대해야
상태바
대구, ‘자주독립운동정신계승’ 위한 시민참여 제대로 함께 연대해야
친일매국노 안익태 애국가 제창 거부. 16일. 독립군가, 광복군가 제창 봉무동 일제군사동굴, 도동 측백수림 일제군사동굴, 둔산동 금전고택, 신암선열공원 기행
  • 문해청 기자
  • 승인 2019.11.1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자주독립운동 유적 답사로 일제 광기가 낳은 조선인 혹사 유적 봉무동 일제군사 동굴을 참여한 시민들이 함께하고 있다. / ⓒ 문해청 기사
대구 자주독립운동 유적 답사로 일제 광기가 낳은 조선인 혹사 유적 봉무동 일제군사 동굴을 참여한 시민들이 함께하고 있다. / ⓒ 문해청 기사

[뉴스프리존,대구=문해청 기자] 독립운동정신계승사업회(상임대표 배한동)는 11월16일부터 12월14일까지 매주 토요일 '대구시민 독립운동유적 답사여행'이란 주제로 실행하며 이에 16일 첫 기행을 시민과 함께 일제식민지시기 자취가 남아있는 지역 유적지를 여행했다.

이번 ‘자주독립운동정신계승사업’ 기행계획은 23일 / 강제 위안부 유적 / 조양회관 / 서상돈 묘소 / 수기임태랑 묘소 / 수성못 ‘상화동산’ // 30일 / 이육사 고택 / 동화사 학승 유적 / 남산교회 광복종 / 대구형무소 터 / 팔조령 / 녹동서원 // 다음달 7일 / 이종암 고택 / 대한광복회 창립지 달성공원 / 조양회관 터 / 이종암 군자금 모금지 / 두류공원 인물동산 // 14일 / 이두산 3부자 생가터 / 명성왕후 시해 후 첫 의병 문석봉 생가터 / 문영박 유적 / 이상정 이상화 묘소 / 정학이 동상이다.

이날 행사진행 및 역사문화해설담당 정만진 소설가는 평화세상을 위한 실천은 우리의 ‘자주독립운동정신’ 뿌리를 제대로 알고 계승하며 실천하는 것에 있다했다.

또한 정 소설가는 참가한 시민에게 자신이 쓴 대표적 저서 <소설 대한광복회> <소설 의열단> <대구 독립운동유적 100곳 답사여행> 등 책을 한 권씩 선물로 주었다. 이어 매 주 토요일 참가자는 집결지 반월당 구. 적십자병원 앞에서 출발한다 참가비는 없다하며 많은 시민들이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