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병준 "서울험지 나오겠다".. 새벽 2시에 깜짝 선언, 다른 중진들에 압박 가해?
상태바
김병준 "서울험지 나오겠다".. 새벽 2시에 깜짝 선언, 다른 중진들에 압박 가해?
  • 손지훈 기자
  • 승인 2019.11.1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손지훈 기자] TK 정치인들이 '꿈쩍'하기 시작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내년 총선때 대구 수성갑에 출마하지 않고 서울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왼쪽), 곽상도 의원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왼쪽), 곽상도 의원

김세연 의원은 앞서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쇄신요구에 대한 대구‧경북(TK) 지역의 인적쇄신 움직임이 이어질지 주목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왼쪽), 곽상도 의원은 험지출마, 곽상도(초선) 의원은 조건부 불출마 의사를 밝히는등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대신 지도부를 포함한 당 안팎에서 권고한 서울지역 험지출마 등, 당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SNS(페이스북)를 통해 "(내년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그간 대구 출마를 준비해온 이유에 대해선 "보수정치의 중심인 대구경북 지역이 그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당과 보수정치가 바로 서고, 나아가 정치세력 간의 균형도 이루어진다고 판단했다"면서 "부족한 사람이지만 그 중 가장 어려운 지역이라 할 수 있는 수성 갑에 출마하여 그 한 부분을 담당하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대구 수성갑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의 지역구다.

김 전 위원장은 그러면서 "지난 몇 달간 너무나 많은 분들이 격려와 지원을 아끼지 않으셨다"며 "죄송하고 감사하다. 한국당과 보수정치가 직면하고 있는 여러 가지 어려움을 보아 이해해 주시고 용서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전 위원장의 불출마 선언은 '김세연 쇼크'에 따른 것으로 분석돼, 다른 전현직 지도부에게도 적잖은 압박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편, 친박계 초선 곽상도 의원(대구 중구남구)도 당의 요청을 있을 경우, 불출마를 검토 중이다. 다만, 당이 납득할 만한 기준을 제시하면 총선 불출마 등을 포함해 모든 것을 원점에서 생각할 수 있다는 조건이다. 곽 의원은 CBS노컷뉴스에 "당 지도부가 납득할 만한 기준만 정해 놓으면 불출마 요청을 받아들일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는 사퇴를 거부한 상태이며, 홍준표 전 대표도 출마를 강행한다는 방침이어서 과연 김 전 위원장의 뒤를 이을 지도급 인사들이 얼마나 될지는 미지수다. 김세연 의원의 불출마 선언 직후에도 한국당 내 TK 의원들은 반감을 드러내는 등 물갈이 기류에 저항하고 있지만, 릴레이 불출마 선언이 이어질 경우 쇄신 흐름에 합류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