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욕설에 폭언 성추행·벌금 등' 광주 사설학원 체벌 심각
상태바
'욕설에 폭언 성추행·벌금 등' 광주 사설학원 체벌 심각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광주 학원가 체벌 실태 조사 결과
  • 박강복 기자
  • 승인 2019.11.1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광주=박강복 기자] 체벌이 거의 사라진 학교 현장과는 다르게, 사설학원에서는 체벌이 이뤄지고 있고 일부 학원에서는 욕설·폭언·성추행 등이 도를 넘어 전수조사를 통한 지독감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19일 “학생인권 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가 시행되면서 학교에서의 체벌은 사라졌지만, 감시가 소홀한 학원에서는 체벌이 일상적으로 벌어지고 있어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관내 학원에 대한 전수조사와 함께 법령 및 조례 위반 사실이 적발될 경우, 사안에 따라 엄중하게 행정처분하고, 해당 학원을 고발 조치할 것을 요구했다.

학원 체벌은 이미 법률로 금지하고 있다. 교육기본법과 광주시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어떠한 이유로도 학습자를 체벌하거나 학습자의 자유로운 신체·정신의 활동을 제약할 수 없다고 명시되어 있다.

학벌없는 사회는 “광주 특정지역 학원가 일대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대다수 학생이 학원에서 체벌을 목격하거나 경험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손바닥 때리기를 하지 않는 경우가 드물었고, 강의 중 수업태도가 바르지 않거나, 문제를 잘 풀지 못하는 학생에게 욕설, 폭언을 하거나, 벌금을 걷는 경우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성추행의 사례도 조사되었으며, 암기를 못할 경우 유성 매직으로 팔에 공식을 적거나, 산만한 학생의 손을 청테이프로 묶어 두거나 떠드는 학생의 입을 청테이프로 붙이는 등 엽기적인 체벌까지 벌어졌다.

부모에게 이런 사실을 말했을 때, 엄중하게 항의하는 경우보다 ‘학원에서 너를 위해서 그러는 것이다.’, ‘열의가 있으니까 그렇게 혼내는 거지’, ‘그러니까 열심히 하라고 했잖아’ 등 학원을 두둔하거나 성적 향상을 위해 잠시 견디고 극복해야 할 고통처럼 학원 체벌을 전제하는 경우가 많았다.

무엇보다 학생이 체벌에 문제제기하거나 불만을 표현할 때, 학원 원장들은 사과하고, 잘못을 고치기는커녕 ‘학원 끊어라.’, ‘나중에는 다 고맙다고 한다’, ‘너 같은 놈 안 다녀도 좋다’는 식으로 당당하게 반응하기도 했으며 그런 학원일수록 단기간에 성적을 끌어 올려 줄 수 있다는 자부심도 대단했다.

학벌없는 사회 박고형준 상임활동가는 “성적이 낮을수록 어떤 학생의 미래가 절망적이라고 해석하는 분위기가 팽배한 가운데 이 땅의 학생들은 학원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민주 인권의 도시 광주에서 더 이상 이 같은 폭력이 뿌리내려선 안 된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