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신용현 의원 "최근 6년간 다문화가정 가정폭력 검거 4,500건 이상"
상태바
신용현 의원 "최근 6년간 다문화가정 가정폭력 검거 4,500건 이상"
가정폭력은 심각한 범죄라는 인식과 엄격한 처벌제도 마련해야
  • 박강복 기자
  • 승인 2019.11.1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광주=박강복 기자] 반복되는 다문화가정의 가정폭력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국회에서 나왔다.

19일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용현 의원은 “지난 16일 한국인 남편이 베트남 국적 아내를 흉기로 살해하고 암매장까지 한 참극이 벌어졌다”며 “다문화가정의 가정폭력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간 다문화가정의 가정폭력 검거건수는 4,515건에 달하며 2014년 123건에 그쳤던 검거건수가 지난해 1,273건으로 약 10배 이상 급증했다.

신 의원은 “다문화가정 내 폭력 문제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 이주여성들의 인권과 안정적 체류는 여전히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며 “다문화가정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커지는 만큼 다문화가정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문화 가정 내 폭력 문제 근절을 위해 폭력피해 이주여성에 대한 상담 및 법률지원 체계구축, 이주여성에 대한 인식개선 및 인권 교육 등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정폭력은 가정사가 아닌 심각한 범죄라는 인식 개선과 가정폭력을 엄격하게 처벌하는 제도개선도 함께 이루어야 한다”며 정부에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