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인천시, 철도 무기한 파업에 따른 비상수송 대책 마련
상태바
인천시, 철도 무기한 파업에 따른 비상수송 대책 마련
시내버스 증회(165대), 주요 환승역 부족시 전세버스 투입
시내버스 및 인천지하철 막차시간 연장 등 탄력적 운행
  • 노부호 기자
  • 승인 2019.11.2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인천=노부호 기자] 철도공사의노·사 임금교섭 결렬 등으로 지난 10월 경고파업에 이은 무기한 철도 파업이 20일 오전 9시부터 시작된 가운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19일부터 비상수송 대책을 본격 가동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철도공사의 무기한 철도 파업에 따라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비상수송 대책을 본격 가동했다./ ⓒ인천시
인천시는 철도공사의 무기한 철도 파업에 따라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비상수송 대책을 본격 가동했다./ ⓒ인천시

일차적으로, 시민들의 출퇴근길 혼잡에 대비하여 광역버스(경인선ㆍ수인선 경유 노선) 9개 노선에 대하여 1〜2회 증회 운행한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밝힌 철도파업시 수도권 광역철도의 운행율 출근시 92.4%, 퇴근시 84%이하로 운행될 때는 수인선(송도역〜서울역)구간 예비차 투입, 시내버스(197개노선/2,343대) 및 인천지하철 막차시간 연장 등 탄력적 운행을 통해 평시 운행수준을 유지할 계획이다.

이번 철도파업은 무기한 파업으로 장기화 될 경우를 대비한 시내버스 증회운행(165대)과 주요 환승역(주안, 동암, 부평, 인천역, 인하대, 원인재, 논현역)에 버스 증차 부족시 전세버스 투입 운행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택시는 경인·수인선 운행률이 80%이하까지 떨어질 경우 부제 해제를 통해 1일 3,000여대의 택시가 추가 운행 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으며, 비상수송대책 상황실을 설치하여 24시간 비상수송 체계를 유지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혁성 교통정책과장은 “파업종료시까지 국토교통부 비상수송대책본부에 인력을 파견하여 정부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겠다.”며, “주요 전철역 현장 확인 및 파업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면서 상황에 따른 신속한 대중교통 수단 증강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