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시흥시, 한 초등학교에서 노로바이러스 양성 반응... 방역대책반 가동
상태바
시흥시, 한 초등학교에서 노로바이러스 양성 반응... 방역대책반 가동
26일 현재 유사 증상 관련 환자는 52명, 1건 노로바이러스 양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검체 채취, 역학조사 및 1차 방역소독을 실시
  • 노부호 기자
  • 승인 2019.11.26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시흥=노부호 기자]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지난 22일 관내 한 초등학교에서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집단설사환자가 발생해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중에 있다고 밝혔다.

시흥시보건소는 22일 한 초등학교로부터 위장관 증상으로 평소보다 상회하는 수준의 아이들이 보건실을 방문하고, 여러명의 결석 및 조퇴학생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았으며, 현장에 출동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검체 채취, 역학조사 및 1차 방역소독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시흥시는 한 초등학교에서 집단설사와 노로바이러스 양성반응으로 방역대책반이 가동되었다./ ⓒ시흥시
시흥시는 한 초등학교에서 집단설사와 노로바이러스 양성반응으로 방역대책반이 가동되었다./ ⓒ시흥시

이날 실시한 인체 검체에 대한 식중독 원인 신속검사에서 1건이 노로바이러스 양성으로 나옴에 따라 지난 23일에는 학교장, 보건당국 이하 관계자와 회의를 통해 유증상자 등교중지, 교사 전체 2차 소독, 비가열식단 급식 배제, 가정통신문 발송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26일 현재 유사 증상으로 관련 환자는 52명으로 나타났다.

노로바이러스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위장관염이다. 겨울에 자주 발생하며, 어린이집, 학교 등 집단 시설에서 집단 설사를 일으킬 수 있는 주요 원인균 중 하나다.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주로 나타나며, 그 외 복통, 오한, 발열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자주 씻고, 환자가 어린이집, 학교 학생일 경우 적어도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없어진 후 2일까지 공동생활을 하지 않아야 한다. 또 증상자는 식품을 다루거나 조리하지 않아야 한다.

시흥시보건소는 방역대책반을 가동해 해당학교, 경인식약청, 경기도, 시흥교육청과 긴밀하게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유행이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추가발생 모니터링, 유증상자 등교중지 등 방역조치를 강화할 계획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