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GS건설, 장대B구역서 일반분양 마감재 누락…폭리 의혹 '논란'
상태바
GS건설, 장대B구역서 일반분양 마감재 누락…폭리 의혹 '논란'
제안서 비교…현대사업단, 향후 분양성 고려 무상옵션 대거 적용
  • 박강복 기자
  • 승인 2019.11.27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사업단-GS분양팀 마감재 비교
현대사업단-GS분양팀 마감재 비교

 

[뉴스프리존,광주= 박강복 기자] GS건설이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에서 일반분양 마감재를 일부 누락시켜 이를 통해 폭리를 취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수주전에서 대부분의 건설사들은 조합원들에게 화려한 무상옵션을 제공하는 반면 일반분양에 있어서는 무상옵션을 거의 제시하지 않는다. 건설사 입장에서는 시공사로 선택을 받기 위해 조합원들만 신경 쓰면 될 뿐이기 때문이다.

정비사업에 있어 일반분양에 따른 수입금은 조합으로 귀결되지만 수주 단계에서 제시하지 않은 옵션에 대해 일반분양자들은 조합이 아닌 시공사와 추가계약을 체결, 옵션 비용을 시공사의 계좌로 입금한다.

그렇다보니 대부분의 건설사들은 일반분양분에 있어 ▲발코니 확장 ▲시스템에어컨 ▲입면분할창호 ▲엔지니어드스톤 ▲전기오븐 ▲하이브리드쿡탑 ▲분쇄식 음식물처리기 ▲붙박이장 ▲현관중문 등 무상으로 제공하지 않는다. 이를 통해 건설사들이 적게는 2000만원, 많게는 4000만 원의 추가수입을 업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실상은 일반분양분이 많지 않은 구역에서는 체감할 수 없지만, 만약 일반분양분이 1000세대가 넘을 경우 조합원들의 분담금과 직결되기 때문에 크게 와닿게 된다. 특히나 지방 사업장이라면 미분양으로 인한 심각한 사업성 저하 문제로 대두될 가능성도 크다.

그 대표적인 사업장이 바로 현대사업단(현대건설·대림산업·포스코건설·계룡건설사업 컨소시엄)과 GS건설이 수주전을 벌이고 있는 대전 장대B구역이다.

이곳은 재개발사업을 통해 지하 4층~지상 49층 규모의 아파트 2900세대를 지을 계획이다. 이 중 조합원분은 겨우 549세대에 불과한 반면 일반분양 세대수는 2351세대나 된다.

그렇다면 일반분양 옵션 비용이 세대 당 2000만~4000만 원이라고 가정했을 때 향후 시공사가 가져가게 될 추가수입은 최소 480억 원에서 최대 960억 원이 된다. 그만큼 시공사 입장에서는 일반분양분이 많을수록 폭리를 취하게 되는 것이다.

이처럼 장대B구역에서 현대사업단은 분양성을 높이기 위한 차원에서 일반분양분에도 무상옵션을 적용한 반면, GS건설은 그렇지 않아 ‘따고보자식’ 수주에 지나지 않는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더욱이 GS건설은 조합이 입찰지침서를 통해 정한 일반분양 마감재를 대거 누락시켰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한 정비사업 전문가는 “현대사업단의 제안서를 보면 통상적으로 일반분양자들에게 유상 추가옵션으로 제공하는 항목들이 무상이라는 점에서 향후 분양성을 확보하려는 조합의 의지에 부합하고 있는 것 같다”며 “특히 GS건설이 조합의 입찰지침서를 어긴 것이라면 지침 위반에 해당될 수도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