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산청서 ‘행복 Dream 주택’ 현판식 열어
상태바
산청서 ‘행복 Dream 주택’ 현판식 열어
- 道 저소득층 슬레이트 지붕개량 사업
- 24개 민간기업·공동모금회 등 참여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9.11.28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청군은 경남도의 저소득층 슬레이트 지붕개량 민·관 협력사업인 ‘행복 Dream 주택사업’ 현판식이 28일 대한노인회 산청군지회에서 열렸다./ⓒ산청군
산청군은 경남도의 저소득층 슬레이트 지붕개량 민·관 협력사업인 ‘행복 Dream 주택사업’ 현판식이 28일 대한노인회 산청군지회에서 열렸다./ⓒ산청군

[뉴스프리존,산청=정병기 기자] 경남 산청군은 경남도의 저소득층 슬레이트 지붕개량 민·관 협력사업인 ‘행복 Dream 주택사업’ 현판식이 28일 대한노인회 산청군지회에서 열렸다고 28일 밝혔다.

산청군에 따르면 이 사업은 지난 2016년부터 경남도와 도내 24개 기업,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함께하는 복지사업이다.  

우선 경남도가 국고보조사업으로 슬레이트지붕을 철거하면 한국남동발전(주), 고성그린파워, 한국남부발전(주) 하동발전본부 등이 지붕 개량비를 기탁한다. 이후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이를 관리·집행하게 된다.

특히 이 사업은 경남광역자활센터 소속 자활기업이 참여한다. 저소득층 주거환경개선과 일자리 창출, 자립능력강화 등 복지 선순환구조 확립에 기여하는 모범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이날 현판식에는 팽현일 산청군 부군수와 김석기 서부지역본부장을 비롯해 참여기업 관계자, 지역주민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팽현일 부군수는 “경남도와 도내 기업, 복지기관과 자활기업이 함께하는 행복 Dream 주택 사업은 복지사각지대 없는 경남을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우리 산청군에서도 도움이 필요한 지역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복 Dream 주택사업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진행된다. 경남도는 2019년 현재 8억2000만원의 후원금으로 191동의 저소득층 슬레이트 지붕 개량사업을 추진했다. 오는 2020년까지 모두 262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