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돌고 돌아 차기 총리 김진표 의원. 법무부장관 추미애 의원 선점된 듯
상태바
돌고 돌아 차기 총리 김진표 의원. 법무부장관 추미애 의원 선점된 듯
'경제통' 김 의원 총리로 집권 하반기 '경제' 올인, 검찰 개혁 추 의원 적합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11.29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선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 주, 차기 총리와 법무부 장관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낙연 총리의 뒤를 이을 후임 총리 후보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법무부 장관 후보로는 추미애 의원이 검증을 마무리 지은 상태로 사실상 확정만 남겼다고 전해지고 있다.

김 의원은 참여정부 당시 경제부총리와 사회부총리를 지낸 4선 의원으로 '경제총리'를 세워 집권 중반기 국정운영을 이끌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판사 출신인 추 의원은 개혁 성향이 강한 5선 의원으로, 민주당에서는 검찰개혁에 힘을 실을 수 있는 인사라는 점에서 추 의원을 청와대에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의원 모두 현직 의원으로써 야당과의 관계도 별 문제가 없는 만큼 청문회 통과는 어렵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자유한국당이 29일, 본회의에 상정된 모든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신청하는 등 국회가 올 스톱된 상황에서 개각 시기는 유동적이다.

흘러나오는 이야기를 종합하면 이런 상황을 감안해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다음 주 '원 포인트'로 먼저 발표하고 총리 후보자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이후에 발표하는 방식의 '순차개각'도 가능해 보인다.

이번 개각에서는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는 다른 장관들에 대한 교체는 미뤄지는 분위기다.

정치권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의 교체설이 흘러나온다.

청와대는 총리 교체와 함께 일부 장관들도 교체하는 '중폭 개각'을 우선 염두에 뒀으나, 최근 검증문턱이 높아진 가운데 총리와 법무장관 후보자를 제외하고는 후임자 물색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다른 장관들의 경우 후임자 발탁 및 검증이 완료된 뒤인 내달 중순 이후로 발표가 늦어질 가능성이 거론된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