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강원도 홍천군청, 남향원 보조금 반환 주장 부당하다 법원판결 제대로 감독하라
상태바
강원도 홍천군청, 남향원 보조금 반환 주장 부당하다 법원판결 제대로 감독하라
춘천법원 추심 청구금액 결정, 대구법원 판정결과 해태하고 역행하는 사회복지법인 남향복지재단 남향원 잘못은 있지만 처벌은 없다
  • 고경하 기자
  • 승인 2019.12.02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월 대구(춘천)지방법원 판결에 따라 원직복직 밑 추심 청구금액 결정서로 사회복지법인 남향복지재단 남향원 농협통장 잔금을 임금상당액으로 압류했다. 이에 남향원은 장애인보조금 환불주장하여 이는 개별장애인통장 압류한 것은 아니다 시설운영비 압류는 정당하다며 원직복직 제대로 보장할 것을 촉구하는 해고노동자 문해청 사회복지사(사무행정관리 - 부장) / ⓒ 고경하 기자
지난 10월 대구(춘천)지방법원 판결에 따라 원직복직 밑 추심 청구금액 결정서로 사회복지법인 남향복지재단 남향원 농협통장 잔금을 임금상당액으로 압류했다. 이에 남향원은 장애인보조금 환불주장하여 이는 개별장애인통장 압류한 것은 아니다 시설운영비 압류는 정당하다며 원직복직 제대로 보장할 것을 촉구하는 해고노동자 문해청 사회복지사(사무행정관리 - 부장) / ⓒ 고경하 기자

[뉴스프리존,강원=고경하 기자] 남향복지재단 산하 남향원은 지난 10월 춘천법원 추심 청구금액(117,883,512원) 압류 이후 11월 13일경 “2019년 남향원(중략) 인건비 및 운영비로 교부받은 보조금 압류할 수 없는 금원(105,110,121원)을 주장하며 미반환시에는 민․형사상 책임이 부과된다는 협박성 ‘내용증명’을 우편등기로 보내왔다.

사측의 압류할 수 없는 금원에 대해 대한법률구조공단대구지부에 상담한 결과 사회복지법상 장애인개인의 최소생계비 이하 통장압류는 할 수 없다. 단 사회복지법인 남향복지재단 산하 시설 ‘남향원’ 운영상 잘못으로 발생 된 금원은 압류할 수 있다.

추심 청구금액(117,883,512원) 결정의 금원 채권압류는 정당하다했다. 문해청씨는 “몇 년 동안 해고노동자의 삶과 가정을 짓밟고 파탄 시키고 적합한 보상도 없이 대구(춘천)법원판결에 불복하는 보조금 핑계 대며 금원반환을 강요하는 내용증명을 보내는 것은 양두구육의 철면피나 다름 아닌 악마귀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