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남도, 올해 겨울 여행지 보성차밭․광양 느랭이골 추천!
상태바
전남도, 올해 겨울 여행지 보성차밭․광양 느랭이골 추천!
보성 '빛' 축제와 ‘별빛이 빛나는 밤’ 광양 느랭이골 자연리조트 선정
  • 이병석 기자
  • 승인 2019.12.0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12월 겨울 여행지 보성차밭․광양 느랭이골 추천(광양 느랭이골 자연리조트)/ⓒ이병석 기자
전남도, 12월 겨울 여행지 보성차밭․광양 느랭이골 추천(광양 느랭이골 자연리조트)/ⓒ이병석 기자

[뉴스프리존,전남=이병석 기자] 전라남도는 12월을 맞아 ‘별빛이 빛나는 밤’을 테마로,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밝힐 ‘보성차밭 빛 축제’와 ‘광양 느랭이골 자연리조트’를 추천 관광지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보성차밭 빛 축제가 열리는 한국차문화공원은 보성군의 상징인 한국 차(茶)와 한국의 얼을 상징하는 서편제를 주제로 한 테마공원이다.

2000년 밀레니엄 트리를 시작으로 한국기네스북에 등재되며 올해로 20년째 열리고 있는 빛 축제는 수천개의 조명으로 편안하고 부드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특히 국내 최대 규모인 6.5m 버블 트리와 대규모 달 조명은 이번 축제의 백미다. 이외에도 수많은 포토존이 마련돼 관광객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보성차밭 빛 축제는 2020년 1월 5일까지 열린다. 매일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점등하지만, 12월 24일과 31일은 특별히 자정까지 연장한다.

추위를 달래며 차 한 잔의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한국 차 박물관에서는 차의 역사와 생산 과정, 세계인의 차 생활까지 알아볼 수 있는 상설 전시가 열리며 다례 체험과 함께 올바른 차 문화를 배울 수 있다.

구름 위 신비의 공간으로 통하는 광양 느랭이골 자연리조트에선 개별적으로 승용차를 이용하거나 광양이나 동광양까지 고속버스를 탄 뒤, 렌터카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대중교통편이 없어 다소 불편하지만 천혜의 자연환경을 찾는 관광객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광양 느랭이골 자연리조트는 몸과 마음이 상쾌해지는 편백나무 산림욕장과 광양 최대 규모의 상설 야간 별빛축제로 낮과 밤이 모두 즐거운 휴식공간이다.

특히 이곳 휴양림의 천혜 자연과 LED 조명의 화려함이 만나는 은하수 아래 별빛 축제는 야경의 진수를 선보이며 동절기(11월~3월) 기준 매일 오후 5시 30분부터 9시까지 점등한다.

숨겨진 비경으로 일컫는 구름 징검다리는 연인이 함께 건너면 사랑이 굳건해진다는 소문에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특히 밤에는 야간 조명이 수놓아져 더욱 로맨틱한 분위기를 조성한다.

전라남도의 월별 추천 관광지 상세 내용은 전라남도 종합 관광정보시스템 ‘남도여행 길잡이에서 볼 수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