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오신환 “ 손학규 대표의 막장정치에 환멸을 느낀다!”
상태바
오신환 “ 손학규 대표의 막장정치에 환멸을 느낀다!”
- 당윤리위, ‘ 유승민,오신환,권은희, 유의동 의원’ 당원권 정지 1년 결정 -
손학규 대표, “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중징계에 대해 당대표로서 유감”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12.02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윤리위원회 결정에 언급할 가치가 없지만 손학규 대표의 막장정치에 환멸을 느낀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지난달 18일 2019  UN청소년환경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스프리존
사진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지난달 18일 2019 UN청소년환경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스프리존

또한 오 대표는 “윤리위원회가 '당의 명예 실추와 당원간 화합을 저해하는 분파적 해당행위'를 이유로 원내대표 징계라는 황당한 결정을 내린 것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리위원회를 동원한 막장정치로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분파적 해당행위를 일삼은 장본인은 바로 손학규 대표 자신이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오 대표는 “국회법상 교섭단체 대표의원이라는 신분에는 변함이 없는 만큼, 윤리위 결정과 상관없이 원내대표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피력했다.

이어서 “윤리위원회의 편파적인 결정은 당연히 수용불가하며,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법률적 정치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이에 손학규 대표는 “어제 개최 된 제 17차 당 윤리위원회는 출석위원 8인의 전원일치 찬성으로 권은희, 오신환, 유승민, 유의동 의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1년에 처하는 징계 결정을 의결하였다.”고 말하고 “당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중징계에 대해서 당대표로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원내대표가 당원권 정지를 받아서 원내대표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된 것은 커다란 유감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손 대표는 “당 최고위원들은 지난주 윤리위원회에서 15명의 국회의원에 대한 징계절차에 들어간다는 보고를 받고, 신중히 처리해주기 바란다는 의견을 전달했지만 이러한 결과가 나온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손 내표는 “당 윤리위원회는 당헌·당규에 따라 독립성이 보장된 기구로, 독자적인 결정을 내리는 기구이고, 당은 이에 대해서 아무런 간섭을 할 권한이 없다. 당 지도부는 윤리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할 뿐이다.”라고 피력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