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5선 비박계 심재철, 자한당 의원들 움직인 김재원 한마디…"욕실에 노끈 넣어둬"
상태바
5선 비박계 심재철, 자한당 의원들 움직인 김재원 한마디…"욕실에 노끈 넣어둬"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12.0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선영 기자] 9일 새로히 선출된 자유한국당(자한당)의 새 원내지도부를 의원총회, 정책위의장 후보 정견발표 순서가 되자 김재원 의원이 입을 뗐다.

이날 관심은 "2년 전 이맘때다. 제 딸이 수능시험을 치르는 날, 전 서울중앙지검에 불려가서 조사를 받았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적폐청산' 수사 대상에 올랐다. 그는 국가정보원 자금을 총선 여론조사에 쓴 혐의로 기소됐다. 1·2심 재판부는 그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의총 입장하는 심재철 김재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오른쪽)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입장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12.9
의총 입장하는 심재철 김재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오른쪽)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입장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12.9

그리고 김 의원은 "그 이후 수없이 이어지는 수사와 재판, 영혼이 탈탈 털리는 느낌이었다. 너무 힘들고 괴로워서 그냥 혼절 상태에 이르렀다"고 회고했다. 이어 "노끈을 욕실에 넣어두고, 언제든지 죽을 때는 망설이지 않으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 의원의 어조는 담담했다. 그러나 그의 말은 의총장에 앉은 자한당 의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들 중 60명은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김 의원은 그렇게 말을 이어갔다. "투명 인간처럼 살면서 주위에 있는 식당에 들렀다가 낙서를 하나 발견했다. '내가 내 편이 되어주지 않는데 누가 내 편이 돼줄까'. 저는 그때 너무 자신을 학대하고 있었던 거다. 제가 제 편이 돼주지 않으니 아무도 제 편이 돼주지 않았다." 의총장은 조용해졌다. 전임 원내대표인 나경원 의원은 이 말을 들을 때 눈 주위가 붉어졌다.

김 의원은 당분위기이도 이어가면서 "요즘 우리 당 쇄신, 혁신 말한다. 우리가 반성한다면서 우리에게 회초리를 든다. 그런데 우리가 우리 편을 들지 않고 회초리를 드니까, 국민들은 우리 스스로 서로에게 매질하는 거로 본다"고 했다. 두뇌 회전이 비상한 김 의원은 당내 대표적인 '전략통'이다.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를 할 때 상대방이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 당시 이완구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네다바이(남 등치는 지능범) 김'이라고 농담 섞어 소개했다. 협상에 능수능란했다는 의미다.

자한당 의원총회에 함께한 자한당 의원은 "오늘 정견발표 때 김 의원의 고백은 그에 대한 호불호를 떠나 동료 의원들의 심금을 울렸다. 진정성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에 정책위의장 후보로 심재철 원내대표 후보와 함께 '러닝메이트'로 나섰다. '심·금(沈·金)조'는 1차 투표에서 39표로 1위를 했고, 결선 투표에서 52표로 선출됐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