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부겸 의원, 21대 국회 마지막 의정보고회 개최
상태바
김부겸 의원, 21대 국회 마지막 의정보고회 개최
국회 마지막으로 진행되는 의정보고회 지난 상반기 이후 새롭게 진행된 지역 현안 사업과 진척되고 있는 사업의 현황 등
  • 고경하 기자
  • 승인 2019.12.1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의원
김부겸 의원

[뉴스프리존,대구=고경하 기자] 김부겸 국회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수성(갑)에서 21대 국회 마지막 의정보고회를 11일과 오는 18일 의정보고회를 진행하며 아쉽지만 21대 국회 의정보고회는 마무리한다.

오는 1월 출판기념회가 예정되어 있어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2020년 4월 총선을 앞두고 현역 국회의원의 의정보고회는 선거90일 전(1월 15일)까지 할 수 있다.

김부겸 의원은 지난 4월 행정안전부 장관 퇴임 직후 5월부터 7월까지 자신의 선거구인 수성구 내 12개 동을 모두 돌며 의정보고회와 주민간담회를 개최했다. 청년·직장인을 위한 찾아가는 의정보고회도 개최한 바 있다.

12개 동을 모두 순회하며 주민 곁으로 찾아갔던 의정보고회와 주민간담회는 장관직 수행으로 지역 현안 사업과 주민소통에 소홀하지 않았나 라는 여론을 불식시켰다. 그간 대구에서는 볼 수 없었던 현역 국회의원 의정보고의 모범이 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부겸 의원은 “행정안전부 장관 시절 입법을 나섰던 소방관 국가직화 법안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통과됐다. 안전한 나라를 위해 소방관들의 처우 장비 등이 개선된다. 그리고 지난 상반기부터 진행했던 대구 경제현안 정책간담회, 대구형 상생일자리 협약, 로봇산업 선도도시 대구 정책토론회 등을 통해 현장 전문가들과 소통하며 의견을 많이 나눴다.

그간의 경험을 통해 느낀 대구 경제현안에 대한 저의 고민도 주민들께 말씀드릴 것이다. 아울러 수성대 생활SOC복합화 사업, 만촌역 출입구 추가설치 문제, 투기과열지구 동 단위 지정 법안 발의, 대규모 단독주택지 연구용역 발주 등 지역 주민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현안 사업에 대해서도 설명드릴 것이다”며 이번 의정보고회의 내용을 간략히 설명했다.

또한 김 의원은 “지금 우리 정치가 많이 어렵다. 여야가 경제와 민생을 챙기는 것에 열중해도 변화하는 국제 정세에 대응하기 어려운데 현재 국회는 법적 처리 기한이 정해져 있는 예산조차 법적 기한을 못 지켰다. 과도한 진영논리와 정치투쟁에 빠져 밥값도 제대로 못하는 정치가 되었다”고 안타까워하며

“정치는 일을 해야 한다. 우리 정치가 밥값 하는 정치로 거듭나야 한다. 이제는 갈등과 진영을 넘어 국민통합의 정치로 민생을 챙기는 것이 정치가 할 일이다. 이번 의정보고회에서 일하는 정치에 대한 저의 생각도 함께 말씀 드리겠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