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나현 전 광주시의원, 명예롭게 의원직 내려놔야
상태바
나현 전 광주시의원, 명예롭게 의원직 내려놔야
장애인이 오히려 사회적 약자에게 ‘갑질’ 논란
나현 전 의원 행정심판 준비 위해 변호사 선임 알려져
  • 박강복 기자
  • 승인 2019.12.12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강복 기자
박강복 기자

[뉴스프리존,광주=박강복 기자] “나도 장애인이지만 정말 창피해서 고개를 들고 다닐 수 가 없다”, “장애인이 오히려 사회적 약자에게 ‘갑질’을 하다니”...보좌관 급여를 착복한 나현 광주시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한 가운데 나온 광주지역 장애인들의 하소연이다.

나현 전 의원은 시간선택제 임기 공무원을 보좌관으로 두면서 다른 보좌관의 급여 명목으로 내야 하는 돈 (매달 80만 원)을 보좌관으로부터 돌려받아 물의를 빚었다.

나현 전 의원은 장애인단체 몫으로 비례대표로 광주시의회에 진출했지만 오히려 사회적 약자에게 ‘갑질’을 했다는 비판 여론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지난 11일 광주지역 장애인 단체는 광주시의회 본회의를 앞두고 김동찬 의장을 면담하고, “나현 전 의원의 제명은 너무 가혹한 처사라고 징계를 낮춰달라“고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자리에서 김동찬 의장 등의 설명을 들은 장애인 단체들은 ‘제명’이라는 징계에 대해 수긍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지역 장애인 단체 관계자는 뉴스프리존과의 전화에서 “나현 전 의원의 제명만은 막기 위해 김동찬 의장을 면담한 것은 맞다”면서도 “설명을 듣고 할 말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나현 전 의원의 구명운동에 대해서는 “장애인 단체 대표들과 논의는 해 보겠지만, 죄질이 너무 무거워 어떤 결론이 날지는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현 전 의원이 행정심판을 준비하기 위해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만나서 대화를 통해 만류하는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주시의회 규정에 따라 나현 전 의원은 행정소송을 통해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하지만, 나현 전 의원은 장애인단체 몫으로 비례대표로 광주시의회에 진출했지만 오히려 사회적 약자에게 ‘갑질’을 했다는 비판 여론이 퍼져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민주당 소속 시·구 지방의원들의 일탈이 잇따르면서 지역사회에서는 일당 독주체제 속에 민주당 소속 지방의원들의 오만이 극에 달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실정이다.

민주당 광주시당 관계자는 “당 소속 선출직공직자가 불미스러운 의혹을 받고있는 것에 대해 유감과 사과를 표하며, 한 점 의혹 없는 조사와 상응하는 조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나현 전 의원은 지난 9일 배포한 사과문을 통해 “의원들이 매달 80만 원씩 각출하여 공통운영비를 마련하고 이 돈으로 시간선택제 공무원을 지원받지 못한 5명의 의원 보좌관에게 급여를 주고 있는데 서 모 보좌관에게 제가 부담해야 할 80만 원을 매달 대납케 했다”고 인정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