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두환, 황제골프 이어 강남식당서 "12.12 쿠데타 자축" 논란
상태바
전두환, 황제골프 이어 강남식당서 "12.12 쿠데타 자축" 논란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 당시 쿠데타 주역들과 오찬, 국민적으로 용납할 수 없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12.12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2일 국회 정론관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스프리존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2일 국회 정론관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그동안 병원의 알츠하이머 진단으로 재판 출석을 거부해오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일 강남의 한 고급식당에서 '12·12 사태' 40주년 기념오찬을 가진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전두환 전 대통령은 앞서 황제골프에 이어 오늘 강남근처 모식당에서 12.12쿠데타 주역들과 자축하는 오찬을 가졌다"고 밝혔다..

임 부대표는 "12.12 사태가 발생한지 어언 40년이 되는 오늘 전두환은 정호용 등 당시 군사 쿠데타 주역들과 함께 강남 압구정에 위치한 고급 식당에서 기념 오찬을 즐겼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은 이식당에서 한 사람당 20만원 상당의 고급 코스 요리를 즐기고 와인잔을 부딪히며 40년 전 오늘을 축하하는 모습을 제가 직접 옆에서 지켜보고 왔다"고 설명했다.

사진은 강남근처 모식당에서 나오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항의하고  있는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사진은 임한솔의 창티비 캡쳐/ⓒ뉴스프리존
강남근처 모식당에서 나오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항의하고 있는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사진은 임한솔의 창티비 캡쳐/ⓒ뉴스프리존

이어 "군사 반란죄로 대법원에서 유죄 판결과 사형을 선고 받은 전두환 본인과 당시 쿠데타를 함께 공모했던 최세창, 정호용 등이 자숙하고 근신하고 반성해도 모자란데 12·12 당일인 오늘 기념 오찬을 즐기는 충격적이고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 사회와 정치권이 전두환에 대한 용납과 용인을 즉각 중단하고, 전두환이 광주 학살의 책임과 5공 독재에 대해 단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며 "즉각 전두환에 대한 구속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금 전두환은 추징금 1020억원을 납부하지 않은 채 버티고 있고 이에 더해 세금 31억원과 서대문구에 내야 할 지방세 약 10억원까지 납부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런 상황에서 황제 골프를 즐기고 고급 식당에서 코스요리를 즐기고 있다"고 일갈했다.

한편 임 부대표는 "이러한 상황은 국민적으로 용서할 수 없는 모습이다. 정부는 즉각 전두환을 구속하고 고액상습 세금체납자에 대해 최대 30일 동안 유치장에 갇힐 수 있는 감치 명령을 내려주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