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남인순 의원, “ 재윤이법 반드시 국회통과 돼야 한다!“ 촉구
상태바
남인순 의원, “ 재윤이법 반드시 국회통과 돼야 한다!“ 촉구
“국회의원이 국민 생명과 직결된 법률 제·개정안의 심의를 미루는 일은 직무유기”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12.13 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환자안전보건법개정안(일명 하준이법) 국회 통과를 강력히 촉구했다./ⓒ뉴스프리존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환자안전보건법개정안(일명 하준이법) 국회 통과를 강력히 촉구했다./ⓒ뉴스프리존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보건복지위, 송파구병)은 1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고 김재윤 어린이 어머니 허희정씨, 의료사고 피해자 가족,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등과 기자회견을 갖고, 중대한 환자안전사고 의무보고를 주요내용으로 하는 환자안전법 개정안(일명 재윤이법)의 신속한 국회통과를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남 의원은 “재윤이 수면진정제 골수검사 사망 사건’처럼 사망이나 장기적·영구적 손상과 같은 중대한 환자안전사고가 발생한 경우 정확하고 신속하게 보고하도록 하여 유사한 환자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재발을 방지하는 것은 생명을 살리는 의료행위만큼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국민으로부터 입법권을 위임 받은 국회의원이 국민 생명과 직결된 법률 제·개정안의 심의를 미루는 일은 직무유기와 다름없으며, 환자안전을 위한 ‘재윤이법’도 교통안전을 위한 민식이법·하준이법처럼 본회의를 열어 신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피력했다.

남 의원이 대표발의하여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한 환자안전법 개정안(재윤이법)은 일정규모 이상 병원급 의료기관에 대해 중대한 환자안전사고가 발생한 경우 보건복지부장관에게 보고를 의무화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다.

현행 환자안전법은 환자안전사고가 발생한 경우 보건의료인이나 환자 등이 자율적으로 보고하도록 하고 있어 환자안전사고 발생 실태 파악이 어렵고 이를 바탕으로 한 환자안전사고 예방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다.

특히 남 의원은 “어린이 교통안전을 강화하는 ‘민식이법’과 ‘하준이법’이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지만, 환자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재윤이법’은 자유한국당의 무책임한 발목잡기로 국회 본회의 처리가 지연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편 환자안전법 개정안이 재윤이법으로 명명된 이유는, 3살부터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치료를 위해 항암치료를 받아온 6살 김재윤 어린이가 대학병원에서 골수검사를 받다가 2017년 11월 30일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끝으로 남 의원은 “고 김재윤 어린이 어머니의 눈물과 외침이 가슴을 먹먹하게 합니다. 절박한 민생법안인 재윤이법이 조속히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협력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