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로드FC] 신유진, ‘로드 FC 역대 최연소 데뷔전 승리로 장식'
상태바
[로드FC] 신유진, ‘로드 FC 역대 최연소 데뷔전 승리로 장식'
  • 성종현 기자
  • 승인 2019.12.14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유진 선수 / ⓒ로드FC 제공
▲ 신유진 선수 / ⓒ로드FC 제공

[뉴스프리존=성종현 기자] 14일 오후 서울시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2019 로드FC 057 XX’ 대회가 열린 가운데, 아톰급의 출전한 최연소 여성 파이터 신유진 선수가 승리를 거뒀다.

신유진은 초등학교 6학년 때 복싱을 시작해 3년간 수련했으며, 주짓수와 MMA도 2년간 수련하며 프로 선수의 꿈을 키웠고 ROAD FC 센트럴리그에서 5전 전승을 거두며, 지난 6월에 ROAD FC와 정식 프로 계약을 체결했다.

1라운드 시작은 신중하게 상대방을 노려보면서 탐색전을 이어 나가며 스트레이트 펀치를 주고 받았다.

1라운드 중반 김혜인 펀치에 휘청거리며 잠시 주저 앉기도 했던 신유진은 곧바로 일어났고 침착하게 경기를 진행해 나갔다.

2라운드에서는 신유진이 조금더 압박을 가하며 펀치를 날렸지만 김혜인 선수 역시 맞받아치며 응수했다.

중간 중간 태클 시도를 했던 신유진은 결국 2라운드 1분 30초를 남겨놓구 태클시도후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키기도 했다.

결국 유효타가 많았던 신유진 선수가 심판 2대1 판정으로 데뷔전 승리를 거머쥐었으며, 로드FC 역대 최연소 데뷔 (만 15세 6개월 29일) 파이터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