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美드하트 방위비협상대표 방한…공항, 굴욕협상 거부한다' 17일부터 5차 회의
상태바
美드하트 방위비협상대표 방한…공항, 굴욕협상 거부한다' 17일부터 5차 회의
취재진 질문에 답 없이 공항 빠져나가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19.12.1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의 미국 수석대표인 제임스 드하트 국무부 선임보좌관이 5차 회의를 앞두고 15일 방한했다.

취재진 바라보는 드하트= 제임스 드하트 한미 방위비협상 수석대표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제11차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5차 회의는 오는 17~18일 한국에서 열린다. 2019.12.15
취재진 바라보는 드하트= 제임스 드하트 한미 방위비협상 수석대표가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제11차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5차 회의는 오는 17~18일 한국에서 열린다. 2019.12.15

이날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드하트 대표는 주한미군 주둔비용과 미국 입장, 협상 전망 등을 묻는 말에 일절 대답하지 않은 채 공항을 빠져나갔다.

시민단체 회원 1명이 '국민혈세 6조 절대 못줘, 굴욕협상 거부한다' 등이 적힌 손피켓을 든 채 구호를 외쳤으나 드하트 대표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드하트 대표는 오는 17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 대사와 11차 SMA 체결을 위한 5차 회의에 나선다.

지난 3∼4일 미 워싱턴DC에서 4차 회의가 열린 지 2주 만에 다시 머리를 맞대는 것으로, 올해 마지막 회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미는 10차 SMA가 오는 31일 유효기간이 다하는 만큼 연내 협상을 마무리하자는 목표였지만, 미국의 무리한 증액 요구로 입장차가 워낙 커 내년에도 일단 협정 공백상태에서 협상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방위비분담금은 주한미군 주둔 비용 중 한국이 분담하는 몫이다. 주한미군이 고용하는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기지 내 각종 시설 건설비, 탄약저장·항공기 정비 등을 위한 군수 지원비 등에 쓰인다. [=연합뉴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