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북치고 장구 친 청와대의 교통정리 기술’
상태바
‘북치고 장구 친 청와대의 교통정리 기술’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12.1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바른미래당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 지난 6. 13 지방선거 당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이 갈수록 태산이다.”며 “ 북 치고 장구 친 청와대의 교통정리 기술이 대단하다”고 논평했다.

사진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뉴스프리존
사진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뉴스프리존

이어 “언론에 따르면 청와대가 경찰로 내려보낸 첩보에는 단순 비위 내용뿐 아니라 죄명과 법정형까지 명시되어 있었다”며 “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호형호제'한다는 송철호 변호사를 울산시장으로 만들기 위해 외부의 적뿐만 아니라 민주당 내부의 교통정리까지 나서서 한 것으로 보인다.”고 비난했다.

특히 “울산시장 경선을 준비하던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당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울산시장 경선 불출마를 권유하면서 고베 총영사 등 다른 자리를 권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당내 경선에 있어 후보자가 되지 않게 하거나 사퇴하게 할 목적으로 후보자에게 이익 제공 등을 할 수 없게 돼 있는 공직선거법 위반의 소지가 매우 농후한 명백한 선거개입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외부의 적은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에 하명수사를 시켜 정리하고, 내부의 적은 한병도 전 정무수석 등이 직접 나서서 정리했다 하니, 청와대의 교통정리 기술은 가히 대단하다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꼬았다.

끝으로 “청와대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정작 유권자인 울산 시민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들끼리 북 치고 장구 친 것이다.”라고 지적하며 “ 검찰은 어떠한 압력에도 굴하지 말고, 울산 시민과 국민을 우롱한 청와대의 선거개입 사건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내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