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제] 反 트럼프 운동한 억만장자 블룸버그, 대선 후보 선거운동에 교도소 수감자들 동원
상태바
[국제] 反 트럼프 운동한 억만장자 블룸버그, 대선 후보 선거운동에 교도소 수감자들 동원
  • 박나리 기자
  • 승인 2019.12.25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박나리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미국의 억만장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전화 선거운동에 미국 내 교도소 수감자들의 값싼 노동력을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재선캠프가 지지자를 위해 개설한 웹사이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재선캠프가 지지자를 위해 개설한 웹사이트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에 뛰어든 마이클 블룸버그(77) 전 뉴욕시장이 교도소 내 죄수들을 이용해 전화 선거운동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AP통신, BBC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통신, B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도전한 블룸버그 전 시장의 선거캠프가 제3자를 통해 뉴저지 소재 통신회사인 프로콤과 계약을 했고, 프로콤이 오클라호마주에서 운영하는 콜센터 2곳은 교도소에서 작업을 했으며, 블룸버그 측 전화 선거운동에 관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클라호마주 교도소 수감자들은 월 최대 20달러(약 2만3천 원)의 임금을 받고 블룸버그 선거캠프를 대신해 미국의 유권자들에게 전화 알바를 하기도 했다.

지난 11월 말 트럼프 대통령을 물리치고 미국을 재건하겠다며 대권도전을 선언한 블룸버그는 온건 중도성향을 지니고 있다.

그는 출마 이유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무모하고 비윤리적인 행동을 4년 더 감당할 수 없다며 모든 것을 걸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이미 1억 달러(1000억 원)이 넘는 반트럼프 온라인 광고를 시작했다. 또 TV 광고로 최소 3000만 달러 이상을 뿌리기도 했다.

블룸버그의 자산은 550억달러(약 64조 원)을 소유한 세계 9번째 부자이기도 하다. 그러나 민주당 내 순위는 지지율 4%로 6위, 비호감도는 25%로 가장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