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속'어린이재활병원'...대전시 의지 부족 알려져
상태바
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속'어린이재활병원'...대전시 의지 부족 알려져
  • 성 향
  • 승인 2017.07.28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대전=성향 기자]대전시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전시 관련한 공약사업인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국비요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열린 대전지역 오찬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 박범계 최고위원의 이같은 지적에 대해 대전시는 "정부의 내년도 구체적 사업계획이 아직 확정되지 않아 국비를 요청하지 않은 것일 뿐 사업추진의지는 변함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어린이재활병원은 150병상 규모로 사업비는 사업비는 416억원이 예상되는 가운데, 대전시의 9개 대선공약 반영 사업중 하나로 중증장애아동의 조기 치료와 재활을 위한 시설이다.

▲ 사진=박범계 페이스북
이날 박 의원(대전 서구을)의원은 박범계 의원은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요구는 시민여론이 높았다. 어린이재활병원은 문 대통령이 관심 있는 사업으로 강조한 공약이고 국정과제에까지 들어가 있는 사업이다"라고 강조하고 "대전시의 주도면밀한 대응과 추진이 필요하다"고 대전시의 안일함을 지적했다.

어린이재활병원 서울 이외에 중증장애아동을 치료하는 전문의료기관은 없는 상태에서, 대전은 3~4년 전부터 사고로 뇌병변 1급 장애를 갖고 있는 '건우'네 가족의 사연이 보도되면서 지역의 핫 이슈로 떠오르며 문 대통령도 대선 유세기간 중 건우 가족을 만나 재활병원 설립을 약속한 바 있다.

이번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도 포함되어 있을 만큼 문재인 정부 임기내 추진 가능성이 높은 사업이다. 하지만 대전시는 국비사업으로 판단해 이번 국비요청에서 제외시킨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지난 2015년 '지방 어린이 재활병원의 설립과 운영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하는 등 어린이재활병원건립을 위해 법적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따라서 박 의원은 "대전시는 중앙정부의 추진방침이 확정된 뒤 국비를 요구할 사항으로 보고 있는 것 같은데, 권선택 시장은 사업특수성 시민열망 차원에서 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이란 측면에서 열의를 갖고 대전시가 조금 더 열의를 갖고 정부를 설득 할 필요성이 있지 않느냐"며 주장했다.
 

actionup@hanmail,net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