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6 14시 기준

한국 확진자 1,146

한국 퇴원자 22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66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GS건설 사업추진비 규모 논란...한남하이츠 수주전 '화끈'
상태바
GS건설 사업추진비 규모 논란...한남하이츠 수주전 '화끈'
GS건설, "사업촉진비 500억 아닌 4000억원 " 주장
현대건설, "거짓홍보"라고 반박
  • 임새벽 기자
  • 승인 2020.01.0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임새벽 기자] 서울 성동구 옥수동 한남하이츠 재건축 사업의 시공자 선정 총회가 보름을 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수주전에서 맞붙은 현대건설, GS건설의 사업제안서가 7일 공개됐다. 

특히 관심을 집중시킨 사업촉진비도 그 모습을 드러냈는데, 양측간의 후끈 달아오른 열기를 북돋우는 형국이다. GS건설의 사업 추진비 규모를 놓고 논란이 있어서다.

지난달 27일 입찰 마감 이후 일주일 만에 양사의 사업제안서가 공식적으로 공개된 놓고서도 뒷말이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정비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빠르면 입찰 마감 당일, 늦어도 2~3일 후 공개됐다는 것을 감안하면 한남하이츠의 사업제안서 공개는 많이 늦어졌다고 볼 수 있다"며 "사업제안서 공개가 늦어질수록 조합원들은 부정확한 정보에 노출돼 혼란에 빠지고 건설사들의 불법홍보도 더욱 성행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한남하이츠는 사업제안서가 공개되지 않은 상태에서 양사가 제시한 사업촉진비의 차이가 크다는 얘기가 줄곧 흘러 나왔다.   

사업촉진비는 조합원들의  아파트 및 상가 세입자 보증금 처리와 각종 금융대출 해결 등에 사용되는 비용이다. 때문에 정비 사업의 속도와 바로 연결된다.    

한남하이츠 조합이 공개한 GS건설 사업제안서(사진1)와 GS건설이 조합원들에게 배포한 사업촉진비 관련 홍보전단지(사진2). 사업촉진비(또는 사업예비비) 550억원이 이자이며 총 4000억원 조달이라는 내용이 사업제안서에서는 빠져 있다. (조합원 사진 제공)
한남하이츠 조합이 공개한 GS건설 사업제안서(사진1)와 GS건설이 조합원들에게 배포한 사업촉진비 관련 홍보전단지(사진2). 사업촉진비(또는 사업예비비) 550억원이 이자이며 총 4000억원 조달이라는 내용이 사업제안서에서는 빠져 있다. 사진 제공=조합원

단순 사업촉진비 규모에 있어서는 현대건설이 GS건설을 압도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약 2000억원을 제시한 반면 GS건설은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550억원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GS건설은 입찰마감 다음날부터 홍보전담인력인 'OS(out sourcing)요원'을 현장에 대거 투입해 조합원들 사업촉진비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당초 GS건설이 조합원들에게 배포한 '최고의 사업조건, GS 압도적 우위'라는 제목의 홍보물에는 '550억원은 사업촉진비 이자이며, 실제 사업촉진비는 4000억원을 조달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현대건설은 GS건설측의 말바꾸기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이 회사 관계자는 "GS건설은 제시한 550억원을 사업촉진비가 원금이 아닌 '이자'라며 거짓말을 하고 있다"도 지적했다.

GS건설측의 이 같은 행동은 조합원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남하이츠의 한 조합원은 "2000억원 규모의 사업촉진비를 제안한 현대건설로 조합원들의 표심이 쏠리기 시작하자 GS건설도 조급해졌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조합원도 "사실 재무건전성이 좋지 못한 GS건설이 그렇게 많은 사업촉진비를 지원한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남하이츠 시공사 선정 총회는 오는 18일 개최될 예정이다. 한남하이츠 재건축 사업은 서울시 성동구 옥수동 220-1번지 일대 4만8837.5㎡에 지하 6층~지상 20층 아파트 10개 동, 790가구를 짓는 사업이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