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성윤, 취임 “검찰권 절제 필요..검찰개혁에 적극 동참해달라"
상태바
이성윤, 취임 “검찰권 절제 필요..검찰개혁에 적극 동참해달라"
  • 김종용 기자
  • 승인 2020.01.13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윤 중앙지점장 (58·사법연수원 23기)
이성윤 중앙지점장 (58·사법연수원 23기)

[뉴스프리존= 김종용 기자] 이성윤(58·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부임한 검사장은 취임 13일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들 요구와 열망도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라며 취임 일성으로 검찰개혁을 강조했다.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2층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검찰을 둘러싼 환경이 어렵고 급변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받으려면 검찰 개혁을 바라는 국민들의 요구에 적극 동참하는 것이 그 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지검장은 "공수처법이 국회를 통과해 시행을 앞두고 있고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대한 본회의 표결 절차가 진행되는 등 검찰을 둘러싼 형사절차가 앞으로 크게 바뀔 것이라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검장은 "우리가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겠느냐"고 반문한 뒤 "검찰 구성원 한 분 한 분이 변화하는 시대정신을 되새기고, 국민들이 진정으로 검찰에게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며 소통함으로써, 검찰개혁을 바라는 국민들의 요구에 적극 동참하는 것이 그 답"이라며 거듭 검찰개혁을 촉구했다.

이 지점장은 무엇보다 지금은 "절제된 수사과정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규명되고 인권보호도 이뤄져 종국적으로는 당사자 모두가 수긍하는 수사결과도 나올 수 있다"면서 인권보호 수사규칙과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등 최근 도입된 관련 법령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인권수사'를 지시했다. 이어 "사회적 이목을 집중시키는 사건 수사가 검찰에 맡겨진 중요 업무인 것은 분명하다"면서도 "그러나 그 과정에서 민생범죄 등 일반 형사사건에 대한 수사기능도 정상적으로 작동돼야 한다. 한정된 서울중앙지검의 수사 역량을 현안수사는 물론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매우 중요한 민생과 직결된 사건에도 투입해,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효율적인 수사 시스템으로 정비할 필요가 있다"며 형사부 강화 방침을 분명히 했다.

또한, 이 지검장은 공수법관련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서도 "경찰을 형사절차의 협력과 동반자로 확실히 인식하고, 경찰이 제 기능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도 우리 검찰의 임무"라며 경찰과의 공존을 강조했다.

한편, 이 지점장은 2017년 7월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형사부장을 맡은 이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법무부 검찰국장 등 핵심보직을 거쳐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을 이끌게 됐다. 이 지점장은 조국 법무부장관 취임 직전에 윤석열 검찰총장 측에 조국 일가 수사와 관련, '윤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해 보수단체로부터 직권남용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당하기도 했다. 그의 취임사는 앞으로 윤 총장과의 대립을 예고하는 것이어서, 윤 총장의 향후 대응이 주목된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