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재명 ·경기도, '역대 도지사 친일 행적' 홈페이지 명시
상태바
이재명 ·경기도, '역대 도지사 친일 행적' 홈페이지 명시
'친일잔재 청산' 나선다 친일잔재 청산·도민 알권리 충족 방침.. 1·2·6·10대 경기도지사 친일행적 기록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0.01.13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친일 잔재 청산을 추진하는 일환으로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역대 도지사의 친일 행적을 홈페이지에 등재했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는 이달 9일 도청 홈페이지에서 역대 도지사의 약력과 친일 행적을 병기하기로 결정했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친일 행적 경기도 도지사로는 구자옥(具滋玉) 1대 도지사, 이해익(李海翼) 2대 도지사, 최문경(崔文卿) 6대 도지사, 이흥배(李興培) 10대 도지사 등 4명이다. 이들은 모두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에 이름을 올렸다.

경기도의 기록에 따르면 구자옥 전 도지사(1946년2월~1950년7월 재임)는 일제를 찬양하고 일제의 침략전쟁을 정당화하는 논설을 발표하는 등 행위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 포함됐다.

내무부 지방국장과 농림부 장관 이력이 있는 이해익 전 도지사(1950년10월~1952년9월)는 중일전쟁 전시 업무를 적극적으로 수행해 '지나사변(중일전쟁) 공적조서'에 등재됐다.

최문경 전 도지사(1960년5월~1960년10월)는 일본 정부로부터 '기원2600년 축전기념장'을 받았다. 도지사를 지낸 이후 외무부 대기대사, 국민대 명예교수, 부산유엔묘지관리소 소장 등을 역임한 인물이다.

이흥배 전 도지사(1963년12월~1964년7월)는 이해익 전 도지사와 마찬가지로 중일전쟁 전시 업무를 적극적으로 수행했다는 이유로 '지나사변(중일전쟁) 공적조서'에 등재된 사실이 있다.

일부 지자체가 친일 행적을 한 역대 지자체장의 사진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하거나 회의실 액자에서 내렸지만, 경기도는 사진 등 기록을 삭제하지 않고 친일 행적 병기를 택했다.

역대 도지사 기록을 지우는 것은 일종의 사실 왜곡이고, 기록 삭제 없이 친일 행적을 병기하는 것이 친일잔재 청산과 도민의 알권리를 위하는 길이라는 이재명 경기도 지사의 방침에 따른 것이다.

경기도는 이번 주 도청 신관4층 대회의실에 걸린 역대 도지사 액자에도 친일 사실을 부기(附記)로 달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친일 행적을 했다고 해서 역대 도지사의 사진을 떼내는 것은 도지사를 지냈다는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라며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내용을 요약해 인물 설명으로 달았다"고 말했다.

현재 도는 올해 친일을 목적으로 제작된 유·무형 문화 잔재와 활용 현황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결과를 토대로 내년부터 본격적인 친일 잔재 청산 작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직무평가 여론조사 결과서 역대 최고치의 긍정 지지율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49.8%로 전국 4위에 오른 것인데, 취임 직후인 2018년 7월 최하위인 17위에서 13계단이 상승, 전국 시·도지사 중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12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1일부터 28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유권자 1만7천 명(광역 시도별 각 1천 명)을 대상으로 광역단체장 직무평가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1위는 63.7%를 기록한 김영록 전남지사, 2위는 이철우 경북지사(58.9%), 3위 이용섭 광주시장(57.1%)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재명 지사는 취임 당시보다 직무평가 순위가 13위 상승했다. 이 지사는 취임 첫 달인 2018년 7월 조사에서 29.2%(17위)를 기록하며 ‘꼴찌’직무평가를 받았지만, 이후 17개월 동안 조금씩 긍정평가가 상승했다.

시·도주민 생활만족도 조사에서도 경기도는 60.5%의 지지율로 전남(67.0%), 서울(61.6%)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지난해 11월 조사에 비해선 2계단 오른 순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