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문 대통령 직접 물꼬 틀 의지, "남북-북미 관계 어려움 있지만 낙관적 전망"
상태바
문 대통령 직접 물꼬 틀 의지, "남북-북미 관계 어려움 있지만 낙관적 전망"
  • 유병수 기자
  • 승인 2020.01.1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유병수 기자] 최근 남북·북미 관계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남북간 그리고 북미간 대화 모두 현재 낙관할 수도 없지만 비관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더불어 교착과 관련해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계속 우리 정부에 대해 북미대화에 끼어들지 말라고 원색적 비난을 퍼붓는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이어 "대화 노력이 지속되고 있고 충분히 잘 될 것으로 낙관적 전망을 가지고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남북-북미관계 전망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답한, 문 대통령이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설레발'이란 표현까지 사용하며 비난한 도널드 트럼프 미대통령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생일 축하 메시지와 관련해선 "그 과정 때문에 논란이 있었는데, 정의용 안보실장의 방미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집무실로 불러 김위원장에게 생일축하 메시지를 전달해달라고 해서 전달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 만으론 부족하다고 생각했는지 별도로 또 친서를 똑같은 내용으로 북측에 보냈다. 그 사실이 아주 긍정적"이라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미국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생일축하 메시지를 보내고 북한도 이를 수령한 것은 양측이 대화 의지가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설명 "북한도 친서를 수령했고 또 그에 대한 반응을 즉각 내놨다. 두 정상간 친분관계도 다시한번더 강조를 했다"며 "북한의 요구가 수긍돼야만 대화할 수 있다는 전제를 달기는 했지만 여전히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북미간 대화가 활발한 상태는 아니지만, 두 정상의 신뢰는 계속되고 있다. 대화를 이뤄가려는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외교라는 것은 눈에 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부분이 더 많이 있다"며 "대화를 통해 협력을 늘여나가려는 노력들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