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3 17시 기준

한국 확진자 602

한국 퇴원자 18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36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제] 호주 주말까지 일부 지역 100mm 강우량, 산불진화 도움
상태바
[국제] 호주 주말까지 일부 지역 100mm 강우량, 산불진화 도움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0.01.16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박나리 기자] 5개월 넘게 지속되고 있는 호주 산불 재앙으로 호주인들이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뉴사우스웨일스주(NSW)를 포함한 호주 동남부를 중심으로 주말까지 단비가 내린다.

짙은 산불 연기로 뒤덮인 호주 멜버른 도심
짙은 산불 연기로 뒤덮인 호주 멜버른 도심

16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전역에 최소한 10~15mm의 강우량이 예상되며 산불위험지도 대부분이 안전 상태인 녹색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기상청의 올렌카 듀마 기상학자는 “NSW 남동부 해안 지역과 광역 시드니 전역에 30~50㎜의 비를 예상한다”면서 “NSW주 동북부와 동남부 등 몇몇 지역에는 폭풍우가 발생한 가능성이 있어 강우량은 더 많아질 수 있다”고 예보했다.

호주 기상청(BOM)은 해안선을 낀 동부 일부 지역은 100mm에 달하는 강우량을 보일 것으로 설명했다.

지난해 9월 시작된 호주 산불은 현재까지 1천만 헥타르(10만㎢)의 면적을 태운 것으로 전해졌다.

BBC에 따르면 산불로 사망한 사람의 수도 최소 28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세계자연기금(WWF)는 코알라, 캥커루 등 호주에서 서식하던 동물 12억 5천여 마리가 산불로 희생된 것으로 추정했다.

현재 가장 많은 산불이 타고 있는 빅토리아주의 세인트 알반 지역에는 15일 밤 시속 137㎞의 강풍을 동반한 77㎜의 폭우가 쏟아져 산불 진압에 도움을 주는 한편 비로 인한 피해까지 발생했다고 BBC는 보도했다. 

호주 기상청은 주말까지 계속되는 이번 비가 호주 산불 사태에 도움이자 또 다른 위기일 수도 있다는 반응도 내놓고 있다. 나무들이 잿더미로 변해 산사태 등 자연재해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