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교육부 폐교위한 시나리오 의심도, 서남대 폐교 수순 받나
상태바
교육부 폐교위한 시나리오 의심도, 서남대 폐교 수순 받나
교비횡령금 인수大에 전가 법적근거 없어...교육부 폐교위한 시나리오 의심도, 서남대 폐교 수순…그동안 비리 살펴보니 '경악'
  • 심종완 기자
  • 승인 2017.08.0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남대 교정

[뉴스프리존=심종완기자] 재단 설립자의 비리로 폐교 위기에 몰렸던 전북 서남대가 결국 폐교될 것으로 보인다. 설립자가 총 1000억 원대 교비를 횡령해 사학비리의 대명사로 불려온 재단이 결국 문을 닫을 위기인것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서울시립대와 삼육대가 제출한 서남대 정상화 계획안을 반려하고 서남대에 강력한 구조조정 조치를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교육부는 서남대를 인수하겠다고 나선 서울시립대와 삼육대가 올해 상반기 제출한 '서남대 정상화 계획안'을 모두 반려하고, 오늘(2일) 이를 공식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는 서남대 정상화의 선결 조건으로 서남대 설립자 이모씨가 횡령한 330억원의 교비를 변제할 것을 시립대와 삼육대에 요구했지만 두 대학 모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 

서남대는 지난 2012년 설립자인 이홍하 전 이사장이 교비 횡령 혐의로 기소되면서 위기를 맞았다. 이 전 이사장은 서남대 교비 330억원을 비롯해 1993년 설립한 양남학원 소속 광양보건대, 1995년 설립한 서호학원 소속 한려대, 2003년 설립한 신경학원 소속 신경대의 교비까지 총 1000억원의 교비 횡령 혐의를 받았다. 이 전 이사장은 2013년 구속돼 9년6개월 징역형을 받고 복역 중이다.

서남대가 폐교되면 재학생들은 전공 등에 따라 인근 대학으로 편입하게 된다. 의대 정원은 전북대와 원광대 등이 흡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남대와 전북도 관계자들은 교육부의 서남대 폐지 방침에 반발하고 있다. 교육부는 2014년 서남대에 임시이사를 파견했다. 임시이사회는 의대 인수 등 서남대 정상화를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서남대는 2015~2016년 대학구조개혁 평가에서 최하위인 E등급을 받았다. 2016년에는 교육부로부터 정상적인 학사운영이 어려울 경우 퇴출까지 고려하겠다는 상시 컨설팅대학(5개교)에 포함됐다.

교육부는 결국 서남대에 대한 특별조사를 실시했다. 지난 4월18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남대는 지난 2월 기준으로 교직원의 임금 156억원, 시설관리 용역비 13억원, 세금체납 18억원 등 총 187억원을 미지급했다. 97명의 교수에게는 43억원의 보수를 과다 지급하기도 했다. 또 김모 서남대 총장은 교비 2355만원을 업무와 무관하게 집행하는 등 예산·회계부문에서 다양한 위법 행위가 적발됐다.

특히 지역사회 반발이 거셀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선 지방의대들이 지역인재 전형을 통해 지역 고교생들을 일정 부분 선발함으로써 지역내 의료인을 배출해 지역경제를 뒷받침하고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무원칙 인사도 드러났다. 타 대학으로부터 해임 처분을 받아 교원으로 임용할 수 없는 교수 20명을 전임교원으로 신규채용했다. 또 2015년 정년이 넘은 김모 전 병원장(당시 69세)을 전임교원으로 특별채용했다. 전공이 일치하거나 유사하지도 않은 교원을 신설학과로 소속을 변경해 수업을 운영하기도 했다. 서남대는 특별조사 과정에서 증빙자료 문서를 위조해 근거자료로 제출하기도 했다.

이후 교육부가 서남대 정상화를 추진했지만 서남대 인수대상자 결정이 계속 미뤄지면서 논란이 지속돼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