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2 20시 기준

한국 확진자 433

한국 퇴원자 18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36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송재희, 채널A ‘터치’ 에서 분노 폭발...'갈등 구도 심화'
상태바
송재희, 채널A ‘터치’ 에서 분노 폭발...'갈등 구도 심화'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0.01.19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재희 / 사진=채널A '터치' 제공
▲ 송재희 / 사진=채널A '터치' 제공

[뉴스프리존=성종현 기자] 지난 18일 방영된 채널A 금토드라마 ‘터치’에서 왕년의 정점에 올랐던 여배우 ‘백지윤’ (한다감 분)의 남편인 ‘민강호’ 역을 맡은 송재희가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폭발했다.

지난 회차에서 지윤이 아끼는 옷들과 귀중품까지 들고 사라진 사실을 알게된 강호는 지윤의 수행비서인 김비서와 가사 도우미들에게 위압적인 태도로 일갈하는 것은 물론 드레스룸을 골프채로 사정없이 내려치며 난장판을 만들었다.

또한 강호의 제안을 거절했던 ‘차정혁’ (주상욱 분)이 과거 자신의 아내와 연인관계였던 것을 상기시키며 두 사람을 향한 적의에 불타게 했고 앞으로 정혁과의 갈등이 심화될 것을 예고했다.

호텔 룸에 머물며 숨어있던 지윤과 마주친 강호는 그녀에게 돌아갈 것을 재촉하지만 지윤은 강호의 따귀까지 때리며 완강히 저항했고 강호는 지윤에게 서늘한 말로 “삼일 준다 들어와”라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떠났다.

한편, 신들린 연기력으로 미친 존재감을 나타내고 있는 송재희의 열연에 시청자들은 앞으로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