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18 7시 기준

한국 확진자 31

한국 퇴원자 10

중국 확진자 72,436

중국 사망자 1,868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의당, 반드시 20석 이상 확보…호남에서 전국 최대 정당지지율" 목표로
상태바
정의당, 반드시 20석 이상 확보…호남에서 전국 최대 정당지지율" 목표로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01.19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은 19일 4·15 총선 비례대표 명부 1번을 포함한 당선권에 만 35세 이하 청년을 5명 할당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청소년 참정권' 축하하는 정의당
'청소년 참정권' 축하하는 정의당

정의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비례대표 후보 선출방침'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총선 비례대표 1번은 만 35세 이하 청년이다. 당선권 경쟁명부의 20%(5명)를 청년에게 할당하기로 결정했다"며 "비례대표 중 청년 명부로 지정된 순번은 1·2·11·12번과 21번 또는 22번"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은 비례대표 경쟁명부 1∼24번 중 장애인 후보에게는 7번 또는 8번, 17번 또는 18번을 할당하기로 했다. 또 이 가운데 홀수 순번을 여자 후보자로 배정하고, 농어민 전략명부도 신설하기도 했다. 최종 순번은 당원·시민선거인단 투표로 결정된다.

정의당은 전국위 산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시민사회와 함께 비례대표 후보를 선출하기로 했다. 여러 단위와 총선연대를 조직하는 과정에서 비당원에게 개방하는 비례 후보 규모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비례대표가 당에 납부하는 경선 비용은 3천500만원으로 500만원 증액했다.

이날 정의당은 지역구 출마자에게 4천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고 여성·장애인 후보에 대해서는 5백만원을, 35세 이하 청년에게는 1천만원을 추가 지원을 하는 방안도 확정했다.

다만 정의당은 지역구 출마를 독려하기 위해 이번 총선 득표에 따라 다음 지방선거·총선 출마때 적용되는 차등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안의 경우 다음 전국위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정의당은 또 이날 "이번 총선에서 제3정당 돌풍을 주도하고, 반드시 20석 이상 의석을 확보해 원내 교섭단체가 되겠다"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청년 정치세력화와 호남에서 전국 최대 정당지지율 확보 등을 골자로 하는 '5대 핵심전략'을 채택했다.

이밖에 5대 전략은 ▲ 후퇴하는 노동정책을 비판하고 '다시, 노동이 당당한 나라'로 향하는 노동전략 ▲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대한 기대를 모으는 브랜드 전략 ▲ 사회적 소수자 등 소외 당사자들의 정치참여 '무지개전략' 등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