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4 11시 기준

한국 확진자 833

한국 퇴원자 22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36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스스로의 깨달음을 얻는 수행이란
상태바
스스로의 깨달음을 얻는 수행이란
보시공덕
  • 김덕권
  • 승인 2020.01.2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시공덕(布施功德)이란 말이 있습니다. 보시란 스스로의 깨달음을 얻는 수행의 결실과 함께 구제받지 못한 세상의 모든 유정 물(有情物)을 구제해 준다는 이타(利他)의 서원(誓願)에 그 근거를 두고 있습니다.

그러나 반야(般若)의 지혜를 떠나서는 올바른 보시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반야에 입각한 보시는 주객이 분리된 입장에서 구축되는 의도가 아니라 분별을 초월한 경지에서 이루어지는 것을 뜻하지요. 그런데 이 보시는 현실사회 속에서 자비로써 작용되어야만 하며 사회에 대한 봉사활동 전체를 의미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리고 공덕(功德)은 보시(布施) · 지계(持戒) · 선정(禪定)을 통해서 쌓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공덕은 보시의 결과물이지요. 그런데 공덕은 한 사람에게서 다른 사람에게로 옮겨질 수 있다고 합니다. 불가(佛家)에서는 남을 위해 나를 희생하고 자신이 힘들여 쌓은 공덕을 남에게 돌릴 줄 아는 보살(菩薩)을 이상적인 불자의 모습이라고 봅니다.

옛날 어느 큰 절 앞에는 항상 절에서 법회(法會)를 하는 날이면 아침 일찍 절 입구에 초라한 거지 한 사람이 구걸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거지는 매일 절을 찾아 들어가는 신도들을 향하여 ‘한 푼만 보태 줍쇼!’하고 사정을 하였지만 어느 누구도 그를 거들떠보지도 않았습니다.

그렇게 꽤 시일이 지난 어느 날, 그 절에서는 관음전 낙성식이 있었고, 그 날은 새로운 주지스님이 소임을 받고 그 절로 온다는 소문이 파다했습니다. 그러나 어느 누구도 새로운 주지스님에 대하여 아는 사람이 없었지요. 이윽고 낙성식 겸 주지 스님이 부임 하는 날, 항상 절 앞에서 구걸을 하던 거지가 법당 안으로 들어서자 중들은 나가라고, 마구 내 쫓는 것이었습니다.

그러자 거지는 관음전 앞 땅바닥에 주저앉아 계속 한 푼만 보태 달라고 구걸을 계속하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동냥을 주기는커녕 자리를 슬금슬금 옮기기도 하고, 어떤 사람은 화를 내며 나가라고 고함치는 사람도 있었지요.

이윽고 행사가 진행 되는데 새로 오신다는 주지스님은 모습이 보이지 않고, 많은 신도들이 술렁이기 시작하자, 그 거지가 사람들 사이를 헤집고 앞으로 나가더니 법석에 앉는 것입니다. 사람들이 아우성을 치면서 “누가 저 사람 좀 끌어내라”고 고함을 치며 장내가 아수라장이 되자, 그 거지가 법석에 앉아 요지부동의 자세로 대중들을 향하여 일갈(一喝)을 합니다.

“이 중에 참불자가누구인가? 이 중에 바른 눈을 가진자 누구인가? 이 중에 보시 바리밀을 하는 자 누구인가? 이 중에 육바라밀을 배운 자 누구인가?" 그리고 말을 잇습니다. “내가 이 절에 소임을 맡은 새로운 주지올시다. 여러분들이 과연 부처님의 제자라 할 수 있는가요?

여러분들은 차림새로 사람을 판단하면서 참사람 보는 지혜의 눈도 못 뜨고 무슨 부처님 전에 공양을 올리면서 복을 구한다는 말인가? 여러분은 부처님과 거래를 하러 오는 사람이지. 어떻게 불공을 드리러 오는 사람이라 하겠는가? 부처님께 절하면서 뭐, 뭐 잘 되게나 해 달라고 하는 것이, 바로 부처님께 거래를 하자는 행위이다. 내가 오늘 찾아와 기도 했으니 내가 소원 하는 것을 들어 달라고, 부처님과 거래를 하려는 자가 어찌 불제자가 될 수 있겠는 가?”

“나는 거의 달포 가까이 이 절 일주문 앞에서 여러분들에게 거지 행색을 하고 구걸을 해 보았지만 어느 누구도 나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 그리고 돈 한 푼 기꺼이 내 놓은 사람이 있었던가? 복 짓는 일도 하지 않으면서 무조건 부처님 전에 찾아와, 잘 되게만 해 달라고 하니 그게 거래가 아니고 무엇인가?” “부처님께서는 그런 조건부 거래하라고 하시는 게 아니라, 살아오면서 전생부터 금생에 이르기까지 지은, 알게 모르게 쌓인 업보를 참회하라 하셨거늘, 그 일은 내 팽개치고 그냥 잘 되게만 해 달라고 해서는 불자가 아니다”

보시는 이종 시(二種施) · 삼시(三施) · 사시 · 팔종시 등으로 분류됩니다. 이종 시는 재시(財施)와 법시(法施)로 나누어지고, 삼시는 재시와 법시와 무외시(無畏施)로 나누어지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삼시 설을 널리 채택하고 있습니다.

첫째, 재시입니다.

누구든지 구하는 사람이 있으면 능력에 따라서 재물을 베풀고, 스스로 인색하고 탐욕한 생각을 버려서 구하러 온 사람으로 하여금 기쁨을 얻게끔 하는 것입니다.

둘째, 법시입니다.

중생이 진리를 구하러 오거든 자기가 아는 대로 좋은 방편을 써서 이야기해 주되, 명예나 이익이나 존경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오직 수도 상의 이익과 남의 구제를 위하여 이익을 줄 수 있게 되기만을 염원하면서 행하는 것입니다.

셋째, 무외시입니다.

어떤 사람이 재액(災厄)을 만나고 어려운 일을 당하여 공포와 위험 앞에 놓여 있을 때 자기가 스스로 그 난(難)을 받아 감당하고 그 사람을 공포 속에서 구출해 내어 평화와 안전을 베풀어 주는 보시입니다.

이렇게 삼시는 굶주린 이에게 먹을 것을 주는 음식 시(飮食施), 가난한 이에게 재물을 주는 진보시(珍寶施), 정법(正法)의 수호를 위하여 목숨까지 바치는 신명시(身命施) 등으로 분류하기도 하는 것이지요.

그러나 보시에는 보시하는 이, 보시 받는 이, 보시하는 물건이라고 하는 삼륜상(三輪相)이 없어야 합니다. 이 삼륜의 상을 마음에 두는 것을 유상보시(有相布施)라고 하는데 이는 참다운 보시가 아닌 것입니다.

그러니까 유상보시는 우리가 과수(果樹)를 기를 때, 과수에 거름을 한 후에 거름을 위에다가 흩어 주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위에다가 흩어 준 거름은 그 기운이 흩어지기 쉬운 것이지요. 그러나 무상보시는 거름을 준 후, 흙속에 거름을 묻어주는 것과 같아 그 기운이 오래가고 든든해지는 것과 같은 이치인 것입니다.

어떻습니까? 우리가 보시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닙니다. 그러나 보시는 꼭 재물로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정신 육신 물질 삼 방면으로 하면 됩니다. 이 연말연시에 각자의 종교에 작은 보시라도 하여 불우 이웃을 돕게 하는 것도 좋고, 돈이 없으면 건강한 몸을 던져 약자를 돕는 것도 좋으며, 그것도 못하는 사람은 이웃과 세상과 나라와 세계의 평화를 위해 진리께 기도하는 것도 훌륭한 보시인 것입니다.

우리 이렇게 보시공덕을 쌓되 진리와 거래를 하려는 기복(祈福)의 마음을 버립시다. 그리고 오직 무상보시를 행하는 세모(歲暮)를 보내면 얼마나 좋을 까요!

단기 4353년, 불기 2564년 서기 2020년, 원기 105년 1월 21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