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6 08시 기준

한국 확진자 982

한국 퇴원자 22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66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북한, 올들어 다자회의에서 '새로운 길'에 대해 첫 언급
상태바
북한, 올들어 다자회의에서 '새로운 길'에 대해 첫 언급
북한 "핵실험 중단 약속 얽매일 이유 없어…새로운길 모색"
유엔 군축회의서 주장…"가장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제재"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01.21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은 21일(현지시간) 미국이 '비핵화 연말 시한'을 무시했기 때문에 북한도 더는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김정은에게 협상 촉구 트윗
트럼프, 김정은에게 협상 촉구 트윗

주용철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상대방이 약속을 존중하는 데 실패했다. 우리도 그 약속에 더는 일방적으로 묶여야 할 이유를 찾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참사관은 또 "미국이 가장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제재를 가하고 있다"며 "미국이 이 같은 적대 행위를 지속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일방적인 요구를 강행하려고 하고 제재를 고집한다면 북한은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이 올해 들어 다자 회의에서 '새로운 길에 대해 언급한 첫 발언이다.

앞서 북한은 비핵화 협상과 관련, 미국에 새로운 셈법을 지난해 말까지 제시하라면서 시한을 넘길 경우 새로운 길을 갈 수밖에 없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북미 대화가 재개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장근 주제네바 한국대표부 차석대사는 북한보다 먼저 진행한 발언에서 "한국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이행하면서 동시에 남북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북한 개별 관광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