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3/25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9,037

한국 퇴원자 3,507

중국 확진자 81,180

중국 사망자 3,277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교통상황] 귀성 시작..고속도로 '혼잡', 서울→부산 8시간
상태바
[교통상황] 귀성 시작..고속도로 '혼잡', 서울→부산 8시간
터미널·역 '북적', 고속도로 차량증가
  • 정은미 기자
  • 승인 2020.01.24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정은미기자] 설 연휴 갑갑하다고 얌체운전이나 난폭운전을 하면 안 된다. 첫날이자 토요일인 24일은 귀성인파가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가 매우 혼잡할 것으로 보이나 지상은 물론 하늘에서도 교통질서 위반 행위에 대한 단속이 이뤄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설 연휴에는 경찰 항공대 헬기 11대가 이렇게 전국 주요 도로의 상황을 살핀다. 귀성 방향 고속도로가 종일 심하게 붐비는 가운데 오전 11∼12시 정체가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7∼8시께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교통 관리는 물론 대형 사고에도 대비한다.

명절 첫 날 오전 8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기흥 동탄∼남사 부근, 안성분기점 부근∼북천안, 천안휴게소∼남이분기점 등 합계 길이 82㎞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외곽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 방향 화성휴게소 부근, 서평택분기점 부근∼서해대교 부근, 통서천분기점 부근∼통군산 부근 등 합계 길이 55㎞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40㎞ 미만으로 달리고 있다.

그리고 예상시간은 오전 9시에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전국 주요 도시까지 예상 소요 시간은 부산 8시간 10분, 광주 6시간 10분, 울산 7시간 50분, 대구 6시간 40분, 대전 3시간 50분, 강릉 4시간 20분이다.

한편 전국 예상 교통량은 461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46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33만대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관련 도로공사는 "전국 교통량은 평소 토요일과 비슷하지만, 교통상황은 평소보다 매우 혼잡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귀경 방향 정체는 오전 8∼9시에 시작돼 오전 11∼12시에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5∼6시께 해소될 것이라고 도로공사는 전망했다.

무엇보다도 위급할 경우 고속도로에서 갑자기 차가 고장 나도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신속한 대응이 중요하다. 이때는 한국도로공사 콜센터에 전화하면 긴급 견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