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3/25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9,037

한국 퇴원자 3,507

중국 확진자 81,180

중국 사망자 3,277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고양시, 국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세번째 확진자 발생
상태바
고양시, 국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세번째 확진자 발생
  • 임새벽 기자
  • 승인 2020.01.26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임새벽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 환자가 26일 국내 세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환자가 지역 내에서 발생했다.

이날 경기 고양시(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54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 20일 일시 귀국했고 당시엔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

그러나 지난 22일부터 열감과 오한 등 몸살기를 느끼기 시작한 뒤 어제 간헐적 기침과 가래 증상이 발생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신고했다.

이에 고양시 이재준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준비위원회를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해 24시간 대처하기로 했다. 담당 보건소는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 환자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해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인 명지병원에서 격리해 정밀 검사를 벌였고, 고양시는 지난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54세 한국인 남성이 22일부터 열감과 오한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증상을 보인 뒤 25일 보건당국에 신고했으며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이 설치된 명지병원에서 치료 중인 이 남성은 처음 증상이 나타나고 격리되기까지 나흘간 지역사회에 머무른 것으로 조사돼 이 기간 접촉에 의한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고양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은 물론 감염 취약계층인 노인과 어린이에 대한 예방조치를 실행하고 있다.

특히 고양시는 인천국제공항, 김포공항 등과 인접한 지역으로 예방은 물론 외국인과 해외여행객에 대한 검역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환자는 3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조사대상 유증상자 48명 가운데 47명은 '음성'으로 격리 해제됐고, 1명은 검사 중이라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