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6 08시 기준

한국 확진자 982

한국 퇴원자 22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66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홍준표, '영혼이 맑은 남자 김문수'..전광훈과 '국민혁명당' 창당 추진
상태바
홍준표, '영혼이 맑은 남자 김문수'..전광훈과 '국민혁명당' 창당 추진
  • 김원규 기자
  • 승인 2020.01.27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원규 기자] 27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자유한국당 중심 보수통합에 반대하며 신당 창당 추진 입장을 밝혔다. 신당에는 전광훈 목사가 후원 형식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 전 지사는 모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한국당이 문재인 정권과의 투쟁을 가장 열심히 한 ‘광장세력’을 극우로 몰고 있는 점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태극기를 뺀 보수통합에 반대한다.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당은 가칭 '국민혁명당'라며, 앞서 등록된 '비례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의 명칭을 변경하는 방식으로 이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을 마친 상태다.

이와관련 홍준표 전 자한당 대표는 김 전 지사의 신당 창당 선언에 "착잡한 심경을 가눌 길이 없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계속해서 홍 전 대표는 이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보수 우파가 대통합하는 것이 시대 정신인데, 한국당과 유승민당은 서로 자기들만 살기 위해 잔 계산을 하기 바쁘다"고 비판했다.

홍 전대표는 계속해서 "태극기 세력은 조원진당·홍문종당·김문수당으로 핵분열하고, 보수 우파 시민단체는 20여개 이상 난립하고 있으니 좌파들만 살판이 났다"고 말했다.

홍 전대표는 그런 김문수 전 지사에 대해선 "25년 전 정치권에 발을 들여놓은 이래 '영혼이 맑은 남자 김문수'라고 별칭을 내가 붙여 줄 만큼 순수하고 바른 그가 오죽 답답했으면 신당 창당을 결심했을까 하는 안타까움"이라고 적었다.

이러한 사항에 김 전 지사는 26일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주사파 독재를 끝내기 위해서는 자유대통합해야 한다"라며 '문재인 퇴진 이승만광장 국민대회'에 설날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인원이 모인 것에 주목하며 신당창당을 선언했다.

한편 "유승민당과 통합하기 위해 자유한국당을 해체하고 태극기를 버리고 좌클릭 신당을 창당하는데 반대한다"며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후 태극기집회를 극우세력으로 비난하며 멀리하는 자유한국당의 행보를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는 말로 신당 창당의 배경을 설명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