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4/06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284

한국 퇴원자 6,598

중국 확진자 81,708

중국 사망자 3,33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진중권 임종석씨, 총선 패가망신.. 이어 "수사 조신하게 잘 받으세요"
상태바
진중권 임종석씨, 총선 패가망신.. 이어 "수사 조신하게 잘 받으세요"
  • 손우진 기자
  • 승인 2020.01.2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정치 복귀설이 계속해서 언급되는 것에 대해 "누구처럼 옆에서 부추긴다고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 하지 말고 임종석 씨도 판단 잘하시라"고 말한 이후 또 다시 임 전 실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맹비난하며 검찰 출석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아무튼 임종석씨, 수사 조신하게 잘 받으세요"라고 힐난했다.

이어 SNS을 이용한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할 말 있으면 언론이 아니라 검사에게 하시구요. 앞으로 자주 뵈요"라고 추가공세를 예고했다.

진 전 교수는 계속해서 "지금 와서 생각하면 저 분들이 애초에 윤석열을 감찰총장에 임명한 것도 실은 보여주기용 '이벤트'에 불과했던 것 같습니다. 이 분도, 장관 배 째는 취향 가진 분이 좋아하시는 그 '스토리'를 갖고 있잖아요. 명대사도 있고.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습니다', '사람에게 충성한다면 깡패지, 그게 검사냐?', 그들에게는 정권을 멋있게 감싸줄 이런 새끈한 포장지가 필요했던 거죠. 그들이 윤석열에게 기대한 역할이 딱 그거였습니다. '포장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비난을 하며, "그렇게 해주라라 기대하고 대통령도 '살아 있는 권력에도 칼을 대 달라'고 여유까지 부렸던 거죠"라면서 "그거, 그냥 칼 대는 시늉만 하라는 뜻이었는데, 윤석열 총장이 너무 고지식해서 그 말을 못 알아들은 거죠"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윤 총장 입장이라며 "윤석열 총장이 애초에 대통령을 잘못 본 겁니다. 그 분 말에는 진정성이 있다고 착각한 거죠. 하긴, 나도 이 일 터지기 전까지는 얼마 그렇게 믿었으니까요"라며 "다른 한편, 그쪽에서는 반대로 윤석열을 잘못 본 겁니다. 이 분, 무늬만 검사가 아니라 진짜 검사거든요. 그래서 뒤늦게 발등에 줄이 떨어진 거죠"라고 친문진영을 힐난했다.

이와관련 진 전 교수는 임 전 실장은 지난해 초 대통령 비서실장직에서 물러난 뒤 종로로 이사하면서 종로 출마 가능성이 나왔다. 이에 임 전 실장은 같은 해 11월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민주당은 임 전 실장의 총선 출마를 계속해서 요구 중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