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6 23시 기준

한국 확진자 977

한국 퇴원자 22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600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인영 "'미투 논란' 원종건, 인재영입 하면서 좀 더 세심하게 면밀하게 살피지 못했다"
상태바
이인영 "'미투 논란' 원종건, 인재영입 하면서 좀 더 세심하게 면밀하게 살피지 못했다"
  • 손지훈 기자
  • 승인 2020.01.29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손지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9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논란으로 전날(28일)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에서 자발적으로 물러난 원종건 씨에 대해 "인재영입하면서 좀 더 세심하게 면밀하게 살피지 못했다"며 "국민께 실망과 염려를 끼쳐드린 점이 있다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윤후덕 신임 원내수석부대표를 소개하고 있다. 2020.1.29 ⓒ뉴스프리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윤후덕 신임 원내수석부대표를 소개하고 있다. 2020.1.29 ⓒ뉴스프리존

특히 이 원내대표는 원씨의 당원 제명 가능성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 결과에 따라 추가로 취할 수 있는 조치가 있다면 그렇게 하리라고 생각한다"며 "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 조사 결과에 따라 원칙적으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원씨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영입 후 포털사이트 연관검색어로 미투 단어가 제시될 정도로 소문이 있었는데 이를 (영입에 있어)따져보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까지는 확인하지 못한 미비한 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4·15 총선 출마와 관련 논란이 일고 있는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정봉주 전 의원 등과 관련해서는 "당 지도부가 충분히 논의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춰 상식적으로 결정하는 과정을 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원내대표는 김 전 대변인과 정 전 의원 등이 당 지도부의 총선 불출마 권고에도 불구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도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런 일은 없을 것이고,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우한폐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인 관광객 입국 금지를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이런 때일수록 좀 더 냉정하게 상황 전체를 주시하고 맞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더 위험한 것은 불신과 공포일 수 있다. 정치권이나 언론이 신중하게 대처하고, 지나치게 앞장서서 불안을 조장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