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라 불안,. 강남역10번 출구의 비명후, 여성보호하라
상태바
여성이라 불안,. 강남역10번 출구의 비명후, 여성보호하라
  • 배수현 기자
  • 승인 2017.08.06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뿌리 깊은 여성혐오(여혐)와 신변에 대한 위협 탓에 얼굴을 가린 채 거리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
▲ 지난 5월 ‘강남역 살인사건’ 1주기를 맞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 모인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여성·인권·시민단체 회원들이 ‘여성을 혐오하는 성차별적 사회구조와 문화를 개선할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뉴스프리존= 배수현기자] 6일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 앞에는 흰색 캐노피 천막이 줄지어 있었다. 이날 집회 참가자 100여 명은 각각 마스크와 선글라스, 가면 등을 착용한 채 시위에 동참했다. 기온은 30도에 육박했고 습도는 70%가 넘는 날씨였다. 집회 참가자는 "뿌리 깊은 여성혐오와 신변에 대한 위협 탓에 얼굴을 가린 채 거리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여성혐오 살인 공론화 시위’ 회원들은 이날 낮 12시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여혐 콘텐츠 생산 중단과 여혐 범죄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그 안에 100여명의 사람들이 다닥다닥 붙어 앉았다. 대부분은 여성이었다. 이들은 무더위에도 답답한 마스크와 선글라스, 가면 등을 쓴 채로 있었다. 한 여성은 “뿌리 깊은 여성혐오(여혐)와 신변에 대한 위협 탓에 얼굴을 가린 채 거리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출생부터 죽음까지 여성혐오에서 벗어날 수 없네", "하루에도 수십 번을 살아났다 안도한다", "남자면 안전한 나라 여자면 불안전 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여성들이 처한 현실을 개탄했다.

집회에 참가한 여성들은 "세상의 모든 차별과 혐오와 폭력이 사라져서 모든 사람이 그냥 '사람'으로 대우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인종과, 성별과, 장애와, 정치성향 등등 서로를 구분하는 그 모든 것들이 어떤 것도 우월하지 않고 모두 동등하게 여겨지는 세상을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라도 했다.

이들이 거리로 나서게 된 건 이른바 ‘왁싱샵 살인사건’ 때문이다. 지난달 5일 30대 남성 배모(31)씨가 여성이 혼자 일하는 왁싱업소를 찾아가 성폭행을 하려다 실패하자 흉기로 찔러 살해한 사건이다. 배씨는 BJ(인터넷방송 진행자)의 유튜브 영상을 본 뒤 해당 업소를 찾아간 것으로 드러났고, 검찰은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 혐의로 배씨를 구속기소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온라인상에서는 지난해 5월 벌어진 ‘강남역 살인사건’에 이은 여혐범죄가 또 발생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집회 주최측도 “이번 사건은 여혐이 원인”이라며 “한국 사회는 ‘여혐’에 대한 인식과 이해가 부족하고 더 이상의 피해를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작년 5월 강남역 인근 건물 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이 일면식이 없던 남성에게 목숨을 잃은 사건을 계기로 여혐 논란이 촉발됐다. 이날 시위에는 충돌 방지를 위해 경찰 100명이 동원됐다. 경찰 관계자는 “시위 주최자들이 일베 등 회원들에게 온라인상으로 협박을 받았다고 우려했다”며 “이를 고려해 인원을 늘렸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