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세월호에서 철근 더미 발견…'과적' 연관성 주목
상태바
세월호에서 철근 더미 발견…'과적' 연관성 주목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17.08.07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선체 화물칸 수색 과정에서 철근을 수습했다고 밝혔다. 철근의 종류와 적재량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사진은 크레인에 묶여 세월호 밖으로 나온 철근의 모습.


세월호 화물칸에서 건설현장에서 사용하는 철근이 다량 발견됐다.

과적이 침몰원인의 하나로 지목된 상황에서 세월호에 실린 철근의 양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7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세월호 화물칸 D 데크에서 철근 뭉치가 발견돼 작업자들이 이를 밖으로 빼내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세월호에서 나온 철근 뭉치는 공사현장에서 사용되는 12m짜리 철근으로 보이며 약 50개 한 묶음으로 돼 있다.

현장수습본부는 오후에도 철근 한 뭉치를 추가로 세월호 밖으로 빼냈다고 밝혔다.

수습본부 관계자는 "D 데크 안에 쌓인 펄을 걷어내는 작업을 하면서 철근이 보이면 이를 묶어서 밖으로 꺼내고 있다"며 "계속 철근을 꺼내는 중이라 정확한 철근의 양과 무게 등은 지금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본부는 매일 오후 5시 기준으로 발표하는 '일일상황 보고서'에 이날 세월호에서 빼낸 철근의 수량과 무게 등을 정리해 발표할 계획이다.

앞서 검찰 수사와 법원 판결을 통해 세월호 침몰원인으로 무리한 증축, 조타수의 조타 미숙과 함께 과적이 꼽혔다.

무리한 증축과 과적으로 복원성이 매우 나빠진 세월호가 운항 중 조타수의 조타 미숙으로 대각도 변침을 하면서 선체가 좌현으로 기울었고, 제대로 묶이지 않은 화물이 쏠려 기울기가 커지면서 침수, 전복, 침몰로 이어졌다는 것이었다.

차량 등 다양한 화물이 세월호에 선적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화물칸에 실린 철근을 두고 제주해군기지 건설에 사용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작년 6월 채택한 보고서에서 "출항할 때 세월호에 실린 화물은 총 2천215t으로, 최대 987t의 화물 적재를 승인받은 세월호에 1천228t의 화물이 더 실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특조위는 세월호 화물 중 제주 해군기지로 운반되는 철근이 있었다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장과 관련, "410t의 철근이 실려 있었으며, 이 중 일부가 제주 해군기지로 가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검경 합동수사본부가 파악한 286t은 124t을 누락한 수치"라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에 당시 국방부는 "제주해군기지를 건설하는 업체 간에 이뤄진 일이기 때문에 관련된 사안을 확인하기가 어렵다"고 해명했다.

철근과 관련된 의혹과 논란이 해소되지 않은 가운데 인양된 세월호 화물칸에서 이날 철근이 나옴에 따라 실제 철근 선적량과 침몰 연관성 등에 대해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는 6월 23일 회의에서 "세월호의 침몰원인에 대한 조사와 관련 기존 검찰 수사와 법원 판결 결과를 전제하지 않지 않고 원점에서부터 다시 조사하겠다"고 의결한 바 있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