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2 20시 기준

한국 확진자 433

한국 퇴원자 18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36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치 노객 서청원 의원 총선을 앞두고 어떤 행보 나설지
상태바
정치 노객 서청원 의원 총선을 앞두고 어떤 행보 나설지
  • 이세철 기자
  • 승인 2020.02.05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이세철 기자] 4월 총선을 앞두고 무소속 서청원 의원(8선·전 자유한국당)의 행보가 정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무소속 서청원 의원 의정활동
무소속 서청원 의원 의정활동

서 의원은 2008년 한나라당 공천을 받지 못한 세력을 이끌고 친박연대를 창당해 당대표가 되어 18대 총선에서 비례대표 2번으로 당선되었으나 금품 수수 혐의로 국회의원직을 상실하였다.

친박연대가 새누리당과 합당하면서 서 의원은 보수 강세 지역인 화성갑 지역에 출마 하여 국회에 재입성하였다.

서 의원은 탄핵으로 박근혜 정권이 몰락하면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이 역사상 최대 참패를 겪자 보수계의 몰락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2018년 6월 스스로 탈당 선언을 하였다.

정계에서는 20대 국회를 끝으로 정치에서 물러날 것으로 예측하였다.

그러나 올 4월 총선에 소수 정당에 유리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무죄를 주장하며 보수 단체들의 구심적 역할을 하는 우리공화당 비례대표 출마설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범보수 야권 통합신당이 마무리되면서 자유한국당 입장에서는 친박 좌장이라 불리었던 서 의원을 다시 받아들이기에는 국민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어렵고, 서청원 이름 세글자로 무소속으로 출마하기에는 정당 지지기반이 없어 당선은 어려운 상황이다.

70여일 남은 총선을 앞두고 서 의원이 용퇴를 할지, 무소속으로 명예로운 도전할지, 꼼수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우리공화당이나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정당인 미래한국당에 합류하여 비례대표로 9선을 향해 달려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