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쌍용차, 적자폭 339% 확대…"내수 판매 선전에도 수출 부진으로 실적 악화"
상태바
쌍용차, 적자폭 339% 확대…"내수 판매 선전에도 수출 부진으로 실적 악화"
2019 4분기만 실적, 영업손실 998억원
전년 4분기(-35억원)보다 적자 폭 키워 12분기 연속 적자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02.07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가 지난해 3천억원에 가까운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 폭을 키웠다.

쌍용차는 7일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2천819억원으로 전년보다 적자 폭이 339.3%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3조6천239억원으로 2.2% 감소했고, 당기순손실은 3천414억원으로 452.0% 증가했다.

판매는 13만5천235대로 전년보다 5.6%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10만7천789대로 1.2% 감소에 그쳤지만, 수출이 2만7천446대로 19.7% 줄어 감소 폭을 키웠다.

작년 4분기 실적만 보면 영업손실이 998억원으로 전년 4분기(-35억원)보다 적자 폭을 키워 12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쌍용차 평택공장 조립라인
쌍용차 평택공장 조립라인

당기순손실도 1천559억원으로 전년 4분기(-40억원)보다 크게 늘었으며 매출액은 9천192억원으로 12.7% 감소했다.

쌍용차는 지난해 내수 판매 선전에도 불구하고 수출 부진으로 인한 매출 감소와 경쟁 심화에 따른 판매 비용, 투자확대에 따른 감가상각비 등 증가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신형 코란도 등 신차 출시에 힘입어 내수는 4년 연속 10만대를 넘기며 나름대로 선전했지만, 수출 감소가 전체 판매 실적을 끌어 내렸다는 것이다.

매출은 제품 믹스 개선 효과로 2.2% 감소에 그쳤다고 했다.

쌍용차는 실적 악화로 경영 어려움이 이어지자 지난해 연말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추가 경영쇄신 방안을 마련하는 등 노사가 자구 노력을 하고 있다.

또 올해 초 대주주인 마힌드라가 2천300억원 규모의 투자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글로벌 업체(포드)와 제휴를 추진하면서 산업은행과 정부의 지원을 기대하고 있다.

쌍용차는 "근본적인 체질 개선 작업과 미래 대응을 위한 글로벌 협력방안의 가시화 등 경쟁력 제고 방안에도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