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2020 아카데미 시상식] 봉준호 '기생충' 각본상 수상.. "감사하다. 큰 영광”
상태바
[2020 아카데미 시상식] 봉준호 '기생충' 각본상 수상.. "감사하다. 큰 영광”
  • 이대웅 기자
  • 승인 2020.02.10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이대웅 기자] 유럽뿐만이 아니고 드디어 ‘기생충’의 쾌거를 이뤄냈다. 봉준호 감독의 9일(현지시간) 마침내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하는 기념비적 쾌거를 이룩했다.

아카데미 각본상 트로피 받는 봉준호=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오른쪽)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트로피를 받고 있다.
아카데미 각본상 트로피 받는 봉준호=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오른쪽)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트로피를 받고 있다.

외국어 영화들에 문턱이 높기로 유명한 아카데미상 수상은 한국 101년 영화사상 처음이며, 10일(한국시각)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Dolby Theatre)에서 진행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아시아계 전체로도 각본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외국어 영화로는 2003년 '그녀에게'의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17년 만의 수상이다.

이와관련, 후보군으로는 '기생충'은 '나이브스 아웃'(라이언 존슨), '결혼이야기'(노아 바움백), '1917'(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등 함께 후보에 오른 쟁쟁한 작품을 제치고 각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봉 감독은 무대에 올라 "감사하다. 큰 영광”이다. 이어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라고 입을 열었다.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받은 최초의 오스카 상"이라며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와 대사를 멋지게 화면에 옮겨준 '기생충'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한, 한진원 작가는 “충무로 스토리텔러와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기생충'은 ‘기생충’은 각본상 이외에도 ‘2020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편집상과 미술상, 각본상, 감독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