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아베, '올림픽 망칠라' 크루즈사태 축소에만 급급..
상태바
아베, '올림픽 망칠라' 크루즈사태 축소에만 급급..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0.02.13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발이 묶인 채 거대한 '바이러스 배양접시'가 돼버린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코로나-19 감염자가 44명 추가 확인돼 218명이 됐다. 아베 정부가 국제적으로 난감한 지경에 빠졌다.

지난 3일부터 이 배는 '공포의 크루즈선'이 돼 9일째 바다 위에서 고립 중이다. 이번 사건 파문이 커지면서 아베 내각 책임론이 부상하고 있다.

13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00명 이상 증가하면서 WHO는 아베 정부에 해당 크루즈선의 자유로운 입항 허가와 모든 승객을 위한 적절한 조처를 촉구했다.

일본 정부가 감염자가 발생한 크루즈 선을 요코하마에 정박시키고 있는 가운데 일본 도쿄 올림픽 취소 루머까지 돌고 있어 곤욕을 치루고 있다.

현재 도쿄 올림픽은 후쿠시마 방사능이 잔류하고 있다는 의혹과 더불어 코로나-19까지 확산되면서 취소될 가능성에 대한 인식이 사라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날 요미우리신문 보도에 따르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면세점 직원인 20대 여성승무원은 "이대로 배 안에 있다가는 전멸할 것"이라고 불안감을 드러내면서 전원 검사만이 해결책이라고 일본 정부의 조속한 대응을 촉구했다.

하지만 아베 정부는 이 배가 요코하마에 들어온 후에도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승객들은 지난 3일과 4일에도 극장에 모여 쇼 관람을 하고, 댄스 교습을 받고, 공동식당을 이용했다.

객실 격리에 들어간 것은 5일 우한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10명 발생한 후였다. 일본 정부가 이 배를 폐쇄하고 승객과 승무원들을 일찍 하선시켰다면 문제가 적었을 텐데 판단을 잘못했다는 것이다.

또 아베 정부가 중국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도쿄올림픽에 미칠 영향을 의식해 이를 축소하려는 데만 급급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아베 내각은 이번 사태가 발생한 곳이 공해(公海)여서 일본 정부의 직접적인 책임이 없다는 입장만 견지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을 앞둔 일본의 이미지를 고려, 일본 공식 통계에서 이 배에서 발생한 코로나 감염자를 포함하지도 않고 있다.

일본 요코하마 항에 격리된 크루즈선에서 나온 코로나19 확진자가 200백명 이상 급증한 가운데 '일본이 국민을 버리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는 강도 높은 비판이 나왔다.'선상감옥'이 되어 바이러스 배양접시가 된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본 요코하마 항에 격리된 크루즈선에서 나온 코로나19 확진자가 200백명 이상 급증한 가운데 '일본이 국민을 버리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는 강도 높은 비판이 나왔다.'선상감옥'이 되어 바이러스 배양접시가 된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본 게이센여학원대 이영채 교수는 13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일본 정부는 크루즈선 사태와 관련해 일본과 전혀 상관없다는 식으로 인식하고 대응한다"라며 "국민을 버리는 '기민 정책'의 형태"라고 풀이했다.

진행자 김어준 씨는 일본 정부의 이런 안일한 대응에 대해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대응과 비슷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교수는 "크루즈선 집단 감염을 대하는 일본의 원칙은 절대 상륙시키지 않고 항구에서 막겠다는 것으로 '미즈가와' 정책의 연장"이라고 설명했다.

미즈가와 전략은 공항이나 항만을 통해 이 바이러스가 유입되는 것을 막는다는 정책으로, 이번 코로나19 사태 초반 아베 일본 총리까지 나서 미즈가와 정책을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이 교수는 "국민 여론도 이들의 하선에 대한 불안심리가 있다"라며 "실제 인터넷 내용들을 보면 '그것은 다 자기들 책임이다'라든지 또는 '저 사람들을 왜 우리가 다 조사해줘야 되나' 등의 요지로 헤이트(혐오나 반감 조장) 식으로 몰아가고 있다"라며 현장 분위기를 전달했다.

이날 출연자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일본 정부가 크루즈선을 요코하마항에 계속 정박시켜 놓고 비용은 누가 대느냐 여부에 굉장히 신경을 쓴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어준 씨는 “박근혜 정부도 세월호 때 보험 등 비용 이야기를 했다”라며 “똑같았다”라고 강조했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책임자인 후생노동성 장관의 말을 보면 적극적으로 대응을 안 하고 싶다는 뉘앙스가 있다"라며 "일본 의료 여건상 검역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이상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