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8 17시 기준

한국 확진자 2,337

한국 퇴원자 27

중국 확진자 78,825

중국 사망자 2,788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손학규 "호남신당 다시 생각해봐야...미래세대 통합 뒤 퇴진"
상태바
손학규 "호남신당 다시 생각해봐야...미래세대 통합 뒤 퇴진"
  • 김원규 기자
  • 승인 2020.02.14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4일 호남 3개 군소야당 통합과 관련, 민주평화당, 대안신당과의 통합에 대해 호남정당의 부활로 보는 비판적 여론이 많다면서 회의감이 심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야기 듣는 손학규 대표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지난 2월 12일 오후 전북 전주 시내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 장모의 빈소를 찾아 김 의원을 위로한 뒤 이야기를 듣고 있다.
이야기 듣는 손학규 대표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지난 2월 12일 오후 전북 전주 시내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 장모의 빈소를 찾아 김 의원을 위로한 뒤 이야기를 듣고 있다.

손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 회의에서 "근본적으로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밝혀 호남신당 창당이 무산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호남신당에 대해 국민 여론이 안 좋다면서 그런 식으로의 통합이 된다고 이번 총선에서 바른미래당 후보들이 승리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이어 미래세대와의 통합이 최종 목표라고 강조하면서 "지금 호남신당으로 통합해 '도로 호남당'이 됐을 때 바른미래당 당원들이 총선 승리를 기약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거듭 호남신당 창당에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2월 안에 자신은 그것이 이뤄지면 당 대표를 내려놓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